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자동차
벤츠코리아, 작년 역대 최대 주주배당

본사 부진에도 한국매출 5.4조

작년 총 배당금 1,380억 풀어

E클래스./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파이낸셜이 지난해 1,380억원을 독일 본사 등 최대주주에 배당했다. 역대 최대 규모다.

5일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메르세데스벤츠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가 제출한 감사보고서와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두 회사의 2019년도 배당금은 전년보다 32.4% 늘어난 1,380억원을 기록했다. 벤츠코리아가 783억원, 할부금융서비스를 맡고 있는 벤츠파이낸셜코리아가 597억원이다. 특히 벤츠코리아의 배당은 전년보다 40.7%나 늘었으며 지난 5년간 2,840억원에 달한다. 벤츠파이낸셜은 2018년(485억원)부터 2년간 1,082억원을 최대주주에게 지급했다. 벤츠코리아의 주주는 메르세데스벤츠(51%)와 스타오토홀딩스(49%)이고 벤츠파이낸셜은 메르세데스벤츠아시아GMBH(80%)와 스타오토홀딩스(20%)가 주주로 있다. 스타오토홀딩스는 세계 최대 벤츠 딜러사이자 말레이시아 화교재벌인 ‘레이싱 홍’의 자회사다. 지난해 양사로부터 벤츠는 877억원, 스타오토홀딩스는 503억원을 배당받았다.





이 같은 배당은 지난해 판매 증가에 따른 것이다. 벤츠는 지난해 전년보다 10.4% 늘어난 7만8,133대를 팔며 한국 수입승용차 시장에서 4년 연속 판매 1위를 기록했다. 7,000만원대인 E클래스가 출시 3년 만에 10만대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한국의 배당금은 다임러그룹 본사가 실적 부진에 시달리는 가운데 더욱 눈길을 끈다. 지난해 다임러그룹은 순이익이 64% 떨어졌지만 벤츠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액은 5조4,378억원으로 전년보다 21.5% 뛰었다. 영업이익은 2,180억원으로 전년보다 40.9% 늘었다. 다만 배당은 사상 최대지만 기부금은 14.5% 늘어난 30억원에 그쳤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7 13:32:4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