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하나銀, 유동성 위기 수출中企 지원

'위드론 수출금융' 특판





하나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는 중견·중소기업에 수출을 장려하고자 ‘위드론 수출금융’ 특별판매를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위드론 수출금융은 수출기업의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한 무역자금 지원 상품으로 △원자재 구매 및 제조를 위한 선적 전 금융지원 △물품 수출 후 매출채권을 현금화할 수 있는 선적 후 금융지원 상품으로 구성된다. 지난달 하나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가 특별 업무협약을 맺고 수출신용보증(선적 전)과 수출신용보증(매입)을 활용할 수 있게 되면서 출시됐다.

하나은행은 보증서를 신청하는 기업이 수출대금 집금계좌를 하나은행으로 지정하면 선적 전과 매입 보증에 대해 각 30%씩, 최대 60%의 보증료를 지원할 방침이다. 대출이자 및 외국환수수료도 추가로 감면한다.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도 신청 기업의 재무 심사 기준을 우대하고 수출신용보증(선적 전)의 보증비율 상향 및 보증료 20% 감면 등 혜택을 더욱 강화했다. 금융권 최초로 국내 직수출 기업뿐만 아니라 해외 위탁가공 수출기업까지 이용 가능하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