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제철, 세계은행과 SDG 펀드 파트너십…"민간기업 최초"

세계은행 부총재 "인류 보편적 사회문제 해결 앞장서"

현대제철, 세계은행과 SDG 펀드 파트너십…'민간기업 최초'
SDG 펀드 로고./사진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이 민간기업 최초로 SDG(지속 가능 발전을 위한 목표)펀드에 참여한다. 지난해 10월 UN 산하 세계은행 주도로 출시된 SDG펀드는 세계은행과 민간기업의 공동 기금 출연을 통해 2030년까지 인류 상생 발전을 위한 과제를 수행한다.

현대제철은 세계 표준에 맞춘 CSR 활동을 하기 위해 세계은행과 SDG펀드 관련 파트너십을 최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SDG펀드는 △빈곤퇴치 △기아종식 △보건증진 △인권 등 UN에서 2030년까지 인류 상생 발전을 위해 달성키로 한 17개 지속 가능 발전을 위한 목표 달성을 위해 운영된다. 방글라데시, 브라질, 멕시코, 스리랑카, 베트남 등 4개 대륙 23개 국가가 펀드의 혜택을 받는다.

현대 SDG펀드에는 스웨덴, 대한민국 정부 등이 가입했다. 민간기업 참여는 현대제철이 최초다. 마흐무드 모히엘딘 세계은행 수석부총재는 “현대제철은 이 파트너십을 통해 인류의 보편적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한발 더 앞장서며 미개척 시장에서의 기업 인지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글로벌 기준에 맞춘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글로벌 철강 기업으로서 선도적인 역할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자금을 운용하는 세계은행은 미국 워싱턴 DC에 본부를 두고 있다. 1994년에 제2차 세계대전 후 전쟁피해 복구를 위해 설립된 UN산하의 국제금융기관 중 하나다. 국제통화기금(IMF), 세계무역기구(WTO)와 함께 3대 국제경제기구로 꼽힌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