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르노삼성 노사, 1년여 끌던 임단협 잠정합의…21일 노조 찬반투표

  • 박성호 기자
  • 2019-05-16 09:08:22
  • 기업
르노삼성 노사, 1년여 끌던 임단협 잠정합의…21일 노조 찬반투표
1815A14 르노삼성 실적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1년 가까이 끌어오던 지난해 임금 및 단체협상안에 잠정 합의했다. 르노삼성 노조는 오는 21일 노조원의 의견을 물어 잠정 합의안을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사는 전날부터 진행된 밤샘 교섭 끝에 이날 새벽 임단협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임금은 기본급 유지 보상금 100만원과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 인상, 성과급은 총 976만원에 급여의 50%를 더 받는 내용에 합의했다.

가장 치열하게 대립했던 전환 배치와 관련해서는 노사 양측이 전환배치 프로세스를 도입하고 단협 상 문구를 반영하는 것으로 합의를 봤다. 아울러 직업훈련생 60명 충원, 중식시간 45분에서 60분으로 연장,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한 설비투자 10억원 등을 약속했으며 외주 및 용역 전환 문제에서도 노사 간 한쪽이 요구할 경우 분기별 한 번씩 정기회의를 개최할 수 있도록 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임단협을 시작했지만, 인력 충원, 전환 배치 등에 관한 이견으로 파업과 협상을 반복해왔다. 노조는 지난 10월부터 지금까지 약 60여차례, 250여시간 파업했고 그사이 손실 규모도 수 천억 원대까지 확대됐다.

노조는 사측과 합의한 내용을 토대로 21일 노조 투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조 투표 결과 합의안이 통과된다면 르노삼성은 지루했던 지난해 임단협을 마무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르노삼성 노조의 ‘투쟁’ 동력이 상당한 부분 훼손된 상태에서 잠정합의안이 어렵지 않게 통과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최종 합의에 이를 경우 르노삼성은 최근의 판매 위축 등 경영 정상화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력 수출 차종인 닛산의 로그 위탁 생산 계약이 올해로 종료되지만 르노그룹으로부터 XM3 등의 신차를 배정받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르노그룹이 신차 배정의 가장 큰 걸림돌로 노조의 파업을 꼽은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들어 르노삼성의 국내 판매량이 20~40% 감소했다”며 “이미지 회복과 르노삼성에 대한 불확실성도 제거된 것이 판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