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해외증시
머스크, 테슬라 주식 8,000억원치 '또' 팔았다

'10% 팔까요' 트윗 설문 후 나흘 연속 매각

총 6조 7,000억원치 지분 매각해

'10% 예고' 맞춘다면 추가 매각도 전망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 주식을 또 한 차례 대량 매각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머스크가 11일 테슬라 주식 63만 9,737주를 총 6억 8,700만 달러(약 8,103억 원)에 처분했다고 보도했다. 매도 가격대는 주당 1,058.03~1,104.15달러이다.

머스크는 지난 주말인 6일 트위터 팔로워들을 상대로 ‘테슬라 지분 10%를 팔지 결정해달라’는 돌발 트윗을 올린 후 곧바로 나흘 연속 테슬라 주식의 매각을 실행했다. 당시 설문에서는 응답자의 58%가 매각에 찬성했다. 그는 8일 215만 4,572주의 테슬라 보통주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한 뒤 이중 93만 4,000주를 약 11억 달러에 팔았고 9일과 10일에도 총 360만 주를 팔았다. 이번 주 들어 나흘 간 머스크가 처분한 테슬라 주식만 57억 달러(약 6조 7,000억 원)가 넘는다.



머스크는 부유층의 주식과 채권 등 자산에도 세금을 매기는 ‘억만장자세’가 미국 의회에서 논의 중인 데다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른다는 이유로 주식을 처분하게 됐다는 모습을 취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세금 이슈 등을 피하기 위해 이미 9월부터 주식 매각을 고려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실제 블룸버그 등의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내년 8월 만료일 전까지 반드시 실행해야 하는 수백만 주 상당의 스톡옵션을 보유하고 있으며 실제 9월 올해 연말이 되기 전 이러한 옵션 중 “아주 커다란 물량”을 팔 가능성이 있다고 예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나흘 연속 매각에도 머스크가 보유 중인 테슬라 주식은 1억 6,700만 주 이상이다. 트윗 예고처럼 10% 기준을 맞춘다면 더 많은 주식을 추가 매도할 것이라는 것이다.

한편 머스크의 갑작스러운 주식 매각에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돌파하며 파죽지세의 상승세를 이어가던 테슬라의 주가는 이번 주 들어서만 13% 이상 빠졌다. 이날도 전거래일 대비 2.3% 하락했지만 여전히 1,000달러 주가를 유지하며 ‘천슬라’의 이름은 지켜낸 상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