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국내증시
'코로나 충격' 벗어난 코스피…22개월 만에 최고치

6개월만에 연고점 돌파...2,280 눈앞

자동차·반도체·배터리·제약 강세 유지

증권가, 이달 지수 상단 2,360 예상

고평가 부담..."조정 시 매수 유효"

코스피지수가 1.29% 오른 2,279.97을 기록하며 지난 1월 종가 기준 연고점을 돌파한 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딜러들이 마스크를 쓴 채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지수가 6개월여 만에 올해 초 기록했던 고점을 돌파하며 1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증권가에서는 단기 급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미중 갈등 심화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에서도 코스피지수의 추가 상승을 예상하고 있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9%(28.93포인트) 오른 2,279.97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 1월22일 올해 고점인 2,267.25를 기록했던 코스피지수는 지난달 말부터 세 차례 장중 연고점을 넘어섰지만 번번이 종가가 연고점 돌파에 실패했다가 6개월여 만에 이를 돌파하게 됐다. 또 종가기준으로는 2018년 10월2일(2,309.57) 이후 1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그동안 인터넷·소프트웨어·게임 등 언택트(비대면) 관련주에 밀렸던 자동차·증권·건설 등의 업종이 힘을 내면서 연고점 돌파를 이끌었다. 현대차(005380)기아차(000270)는 3~4%대의 상승률을 나타냈으며 최근 증시 상승세를 주도했던 전기차배터리주인 LG화학과 삼성SDI도 다시 신고가를 썼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161390)(8.1%), S&T모티브(064960)(6.93%)의 수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위아(011210)(3.08%), 만도(204320)(3.09%) 등 자동차 부품주들도 동반 강세를 보였다.

이날 LG화학은 전날 대비 1.1% 오른 66만5,000원, 삼성SDI는 0.36% 상승한 43만1,0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아울러 F&F(007700)(4.57%)와 신영와코루(005800)(3.68%) 등 의류주들도 상승세를 기록했으며 한미사이언스(008930)(10.75%), 경보제약(214390)(12.92%), JW중외제약(001060)(4.51%) 등 제약·바이오 종목들도 강세를 이어나갔다.



투자자들을 눌러왔던 심리적 상한선이 깨지면서 시장에서는 증시의 추가 상승 여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상당수의 증권사들은 이달 코스피지수 상한을 2,350선 안팎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코리아에셋증권·신한금융투자·부국증권(001270) 등이 2,350선을 코스피 밴드 상한으로 제시했으며 KB증권은 2,360선을 상단으로 내다봤다. 그리고 삼성증권(016360)과 대신증권·IBK투자증권은 2,300선까지는 상승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코스피지수의 상단에는 큰 이견이 보이지 않지만 하방 지지선에 대해서는 견해가 크게 엇갈리는 모습이다. 하나금융투자는 2,190선을 코스피지수 하단으로 제시해 현재 수준에서 추가 하락폭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 반면 코리아에셋증권은 1,960선을 제시해 불확실성이 현실화될 경우 2,000선 붕괴까지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단기간 지수가 상승하며 고평가 부담이 가중된 상황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른 경기회복 속도 둔화, 달러 약세 속도 조절 등이 증시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중장기 상승 추세가 지속되고 있어 단기 조정 후 제한된 범위에서 상승세를 보일 수 있다는 것이 증권가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중장기 추세는 견고해지지만 단기 조정 가능성도 열어둬야 한다”며 “추격매수는 자제하고 조정 시 매수 전략이 유효하다”고 조언했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9.23 17:45:14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