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자동차
쌍용차, 유동성 확보 급한불 껐다...서울서비스센터 1,800억에 매각

PIA운용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매각대금 이달말까지 입금 예정

쌍용차 서울서비스센터 전경/사진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구책의 일환으로 서울 구로동의 서울서비스센터를 1,800억원에 매각했다.

쌍용차(003620)는 PIA자산운용에 서울 구로동 서울서비스센터(토지면적 1만8,089㎡, 건평 1만6,355㎡)를 ‘매각 후 임대’조건으로 1,800억원에 매각한다고 1일 밝혔다. 매각금액은 이달 말까지 입금될 예정이며, 매각 후 임대 조건인 만큼 서울서비스센터에서의 고객서비스는 기존과 동일하게 진행된다.

쌍용차는 지난달 국내외 자산운용사, 증권사, 부동산개발사, 시공사 등 20여개사를 대상으로 경쟁입찰을 실시했다. 총 8개사가 입찰에 참여했으며, PIA자산운용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PIA자산운용은 지난 2017년 5월 출범한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로 2019년 10월 말 기준 총 15개의 프로젝트 펀드 총 운용자산(AUM) 약 6,500억원을 설정해 국내외 부동산, 인프라, 기업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쌍용차는 부산물류센터에 이어 이번 서울서비스센터까지 비핵심자산 매각을 마무리했다. 이제는 신차 개발과 상품성 모델 출시 등 제품군 재편작업을 통해 실적향상에 나설 방침이다. 쌍용차는 올 하반기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 티볼리 롱바디 버전인 ‘티볼리 에어’를 출시할 예정이다. 내년 초에는 국내 첫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경영쇄신과 비핵심자산 매각을 통한 단기 유동성 문제 해결 뿐만 아니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과 협력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국가적인 지원과 사회적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