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생활
재난지원금 덕에..."미뤘던 머리하고 안경테 바꾸고"

평소 커트 손님 몰리던 동네 미용실

염색·파마·트리트먼트 손님예약 늘어

중소형마트도 고객 몰려 "배달 불가"

피자·치킨가맹점도 주문 느는 추세

배달·서빙알바 공고만 100개 훌쩍

지원금 쓸수없는 대형마트만 울상





“당분간 배달이 어려울 것 같아요. 손님이 너무 많이 몰려서요”.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마트를 찾은 A 씨는 배달이 되지 않는 다는 말에 한가득 본 장을 홀로 가져갈 수 없어 결국 남편을 호출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인해 고객들이 몰린 탓에 마트에서 배달 불가를 공지했기 때문이다. 마트 관계자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평소 마트를 찾는 고객이 20%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대형마트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쓸 수 없는 탓에 동네 중소형 마트가 반사이익을 누리는 탓이다.

◇주부들이 자주 찾는 마트·미용실 간만에 특수=이처럼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인해 지갑을 닫았던 소비자들이 동네 상권으로 몰리면서 지역 경제의 온기가 더해지고 있다. 특히 주부들을 대상으로 한 업계가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미용실이다.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한 미용실은 주 1회의 휴일 제도를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값비싼 파마와 염색 손님의 예약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미용실 관계자는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인해 주부 고객들의 예약이 몰리고 있다”며 “특히 기존에는 커트 손님이 많았다면 가격대가 있는 파마부터 트리트먼트, 염색 손님이 늘게 돼 당분간 휴일 없이 문을 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반 미용실에 비해 단가가 비싼 청담동 등 고급 미용실에도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해 여대생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경점 역시 마찬가지다. 이 기회에 값비싼 안경테를 바꾸려는 고객들의 발길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대학로에서 안경점을 운영하는 한 사장은 “안경테 교체주기가 긴 편”이라며 “이 참에 안경테를 바꾸겠다는 손님들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피부과와 네일숍과 등 미용 업계도 대목을 맞았다. 강남 일대의 피부과와 성형외과는 다음 주 초까지 예약이 꽉 찬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와 네이버 지식인 등 포털에는 “재난지원금으로 보톡스 가능하냐”는 등의 문의 글이 이어지고 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매출과 관계없이 급여·비급여 항목 모두 병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 같은 분위기를 몰아 성형외과에서는 ‘재난지원금으로 쌍꺼풀 수술하다’는 광고 메시지를 통해 환자들의 마음을 들썩이게 하고 있다.

21일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서울 망원시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치킨·피자 등 배달 매출도 증가…편의점 업계 치킨 가격 인상에 눈살=직영점이 아니라면 치킨과 피자 가맹점 역시 긴급재난지원금 주문이 가능해 주문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치킨업계 관계자는 “아직 시행초기라 유의미한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점차 치킨 매출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점차 오프라인 매출도 증가하고 있어 치킨 배달과 서빙 알바를 찾는 점주들도 많아졌다. 알바몬에 따르면 21일 현재 치킨 배달과 서빙 알바를 구하는 인력모집 공고가 100개가 넘는다.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줄어들면서 점포에서 치킨을 먹는 손님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재난지원금과 맞물리면서 신규 알바 채용도 생겨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편의점 업계에서는 치킨 가격을 인상하면서 재난지원금의 훈풍을 식히고 있다는 비판이 뒤따른다. 편의점이 긴급재난지원금의 최대 수혜처 중 하나라는 분석이 제기되는 와중에 가격을 올린 것은 국민들의 소비 의욕마저 꺾을 수 있기 때문이다. GS25와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도 조각치킨, 꼬치, 튀김류 가격을 100~200원 가량 올렸다. 인상률은 최대 13%에 이른다.

◇대형마트만 울상=재난지원금을 통한 온기가 사회 곳곳으로 퍼져나가고 있지만 대형마트만 울상이다. 이마트에 따르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본격 시작된 지난 13~17일 돼지고기 매출이 1.4% 감소했다. 통조림은 4.2%, 조미료는 4.7% 각각 줄었다. 대형마트가 우려하는 부분은 긴급재난지원금의 사용시한인 3개월 동안 소비패턴이 변화 돼 대형마트를 찾는 고객의 감소세가 고착화 될 수 있다는 점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이커머스 등장으로 가뜩이나 대형마트의 살길이 팍팍해지고 있다”며 “골목상권을 위한 지원책은 지속해서 나오고 있는 반면 대형마트를 위한 규제 완화는 이뤄지고 있지 않아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