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코로나 이후 대비"…황각규 롯데 부회장 물류허브 건설현장 점검

"언택트 시대 도래…중요성 커져"

신동빈 신사업 발굴 주문에 화답

황각규(오른쪽 첫번째) 롯데지주 부회장이 20일 충북 진천 은암산단의 ‘메가허브 터미널’ 물류센터 건설현장에서 롯데글로벌로지스·롯데건설 관계자들과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롯데




황각규 롯데지주(004990) 부회장이 충북 진천의 롯데글로벌로지스 물류허브 건립 현장을 찾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출장에서 복귀한 직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신사업 발굴과 투자를 주문한 데 화답한 것으로 풀이된다. 택배 및 물류는 비대면(언택트) 소비 증가와 함께 급성장 중인 사업으로 평가받는다.

롯데지주는 황 부회장이 20일 충북 진천 롯데글로벌로지스 택배 메가허브 터미널 건립 현장을 점검했다고 21일 밝혔다. 14만5,000㎡ 부지에 연면적 18만4,000㎡,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지는 이곳은 인공지능(AI) 등 최첨단 디지털기술이 적용된 차세대 택배 터미널이다. 롯데는 이 터미널에 약 3,000억원을 투자해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완공 이후에는 하루 150만박스의 물량을 처리하게 된다.

롯데그룹은 터미널 건설로 택배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객서비스 고도화를 이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창고시설에서 원스톱으로 택배 터미널과 연계되는 최적화 물류서비스를 통해 롯데 e커머스 사업의 거점으로 삼을 계획이다. 롯데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e커머스 중심의 유통업 재편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유통뿐 아니라 모든 소비재 사업이 더 신속하고 편리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경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황 부회장은 인근의 이천 물류센터까지 둘러본 뒤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외부활동을 줄이고 온라인쇼핑이 활성화돼 택배 허브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진천 택배 메가허브 터미널 건설이 적기에 잘 시작된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공사를 마무리해 그룹 신사업의 중심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는 신 회장이 귀국 직후 첫 임원회의에서 “미래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에 투자를 집중해달라”고 강조한 데 따른 것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택배·물류 사업을 포함해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성장산업 투자를 계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황각규(앞줄 가운데) 롯데지주 부회장이 20일 충북 진천 은암산단의 ‘메가허브 터미널’ 물류센터 건설현장에서 롯데글로벌로지스·롯데건설 관계자들과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롯데


황각규(왼쪽 첫번째) 롯데지주 부회장이 20일 충북 진천 은암산단의 ‘메가허브 터미널’ 물류센터 건설현장에서 롯데글로벌로지스·롯데건설 관계자들과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롯데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3 10:00:2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