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생활
LG생활건강, ‘자금난’ 협력사에 830억원 규모 금융 지원

물품·용역 대금 730억원 조기지급

상생협력펀드 100억원 대출





LG생활건강(051900)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협력회사를 위해 총 83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우선 매월 3차례 지급해온 물품 및 용역 대금을 4월 한 달 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이는 월 평균 거래대금 730억원 규모로 LG생활건강과 하도급 거래하는 500여개 협력회사에 적용된다.

이에 따라 협력회사는 매달 10일 주기로 현금으로 3차례 지급받던 거래대금을 정상지급일 대비 3~5일 일찍 받아 원자재비, 인건비 등을 정산하는데 즉시 사용할 수 있다.



또 LG생활건은 1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도 앞당겨 집행한다. 상생협력펀드는 은행과 연계한 예탁금을 재원으로 협력회사에 운영 자금을 대출하는 프로그램이다. LG생활건강은 총 410억원을 조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1개 업체당 최대 15억원까지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LG생활건강은 협력회사가 상생협력펀드를 긴급히 활용할 수 있도록 거래 규모, 자금운용 목적 등 심사 기준을 완화하고 지급 절차도 간소화할 예정이다.

앞서 LG생활건강은 더페이스샵, 네이처컬렉션 등 화장품 가맹점 500여 곳의 3월 월세를 50% 지원한데 이어 방문판매화장품대리점과 생활용품대리점, 음료대리점 등의 직원 인건비 약 8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박헌영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전무는 “이번 금융 지원으로 긴급 자금이 필요한 협력회사의 현금 흐름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협력회사들과 신뢰감 높은 협력관계로 예상치 못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09:09:5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