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정책·세금
2월 여행수지 적자폭 2.7억↓, 코로나로 출국자수 60% 감소 영향

서비스수지 14.5억달러 적자, 적자폭 0.9억달러 감소

코로나19 부분적으로 반영, 상품수지 소폭 증가

외국인 국내투자는 증가폭 감소

6일 경남교육청 관계자가 마스크를 배부하고 있다./연합뉴스




2월 서비스수지 적자 폭이 전년동월대비 9,000만달러 축소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해외로 출국하는 여행객 수가 급감한 영향이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2월 서비스수지는 14억5,000만달러 적자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전염 확산 공포로 여행객이 줄어든 탓이다. 2월 국내 입국자 수는 지난해 120만명에서 69만명으로 43% 감소했고, 국외 출국자 수도 262만명에서 105만명으로 60% 급감했다. 여객기 운항 횟수가 감소한 영향도 반영됐다. 중국인과 동남아인을 중심으로 입국자수는 감소세를 보였다.

경상수지는 64억1,000만달러 흑자로 전년동월보다 25억6,000만달러 늘었다. 코로나19로 인항 영향이 부분적으로만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경상수지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상품수지는 65억8,000만달러 흑자로 1년 전(54억2,000만달러)보다 11억6,000만달러 늘었다. 수출(418억2,000만달러)이 4.0% 늘었고, 수입(352억4,000만달러)이 1.3% 늘어 수출 증가 폭이 더 컸다. 다만 통관기준으로 본 대중(對中)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6.7% 감소해 코로나19 영향이 현실화했다. 중국은 1월 하순부터 후베이성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해 춘제(春節) 연휴 기간을 연장하면서 ‘셧다운’에 들어갔다.



한은 관계자는 “2월에 설 연휴가 없어 조업일수가 증가했고 반도체 수출물량이 증가하면서 수출이 늘어 상품수지 흑자가 커진 게 경상수지 개선에 영향을 줬다”며 “수출만 두고 보면 코로나19의 영향은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2월 중 55억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20억7,000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8억3,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가 28억7,000만달러 늘었지만 코로나19에 따른 신흥국 투자심리 위축에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3억7,000만달러 증가하는 데 그쳤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