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한국타이어 "실적 하락, 반성"…500억 자사주 매입해 주주가치 제고

이사회 결의·주주서한 통해 주주가치 제고 의지 밝혀
자사주매입·배당 확대·전자투표제 도입 등 나설 듯

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 '실적 하락, 반성'…500억 자사주 매입해 주주가치 제고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한국테크노돔./사진제공=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5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는 등 주주 친환 경영을 강화한다.

한국타이어는 이사회 결의와 주주레터를 통해 향후 6개월간 500억원 규모 한국타이어 자사주 매입, 배당 확대, 사외이사 지원조직 마련, 전자투표제 도입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우선 한국타이어는 이번 이사회 결의를 통해 자사주 매입 결정을 내렸다. 향후 6개월 동안 약 500억원 규모의 한국타이어 주식을 매입할 계획이다.

배당 규모도 대폭 확대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2019년 결산으로 보통주 1주당 350원의 현금 배당을 결정하며 주당 300원이었던 2018년에 비해 배당을 큰 폭으로 확대했다. 한국타이어 역시 2019년 주당 550원, 배당총액 681억원으로 주당 450원, 총액 557억원이었던 2018년에 비해 약 22% 증가한 규모의 배당을 결정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투자 계획 및 시장 상황을 고려해 주주환원정책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업 지배 구조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사외이사 및 외부감사인 전담 지원조직 체계도 마련한다. 전자투표제도 도입해 주주권 행사 통로를 확대한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장기적으로는 이사회 및 감사 기구의 역할을 강화해 선진적인 기업지배구조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또 재무 건전성 강화와 미래 투자 재원 확보를 위한 자산 효율화에도 나선다. 특히 부산 영도 물류센터 부지 등 유휴 자산을 매각한다. 확보된 자금은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쓸 예정이다.

특히 이날 주주레터에는 한국타이어 경영진의 실적 하락에 대한 반성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이수일 한국타이어 대표이사 사장은 주주레터를 통해 “최근 지속된 실적 하락에 대해서는 경영 환경의 어려움만 탓할 수는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과거의 성과에 도취돼 현실에 안주하고 타이어 산업의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것이 근본 원인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이에 대해 통렬히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은 “기존 사업 영역 내에서 경영 혁신 시도를 지속하고 우량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신규 투자와 인수합병(M&A) 기회도 적극 물색하여 핵심 사업 역량과 미래 경쟁력을 동시에 강화해 주주가치를 더욱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