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롯데, 코로나 탓 돌봄공백 위기 아동 3,700명에게 식료품 전달
롯데그룹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위기 아동 3,700명에게 전달할 식료품 키트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




롯데그룹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아동복지시설이 휴관하며 돌봄 공백 및 고립 위기에 처한 전국 3,700명 아동을 위해 식료품 키트를 전달한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키트에는 손 소독제·물티슈 등 위생용품과 즉석밥 및 반찬, 간편 조리 덮밥·국·분식, 간식 등을 담았다. 아동들이 한 달 간 복지시설을 이용하지 않아도 점심 식사를 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롯데는 지난달 26일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10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한 뒤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전국 지역아동센터 및 아동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휴원 여부 및 위기 아동 현황 파악에 들어갔다. 롯데는 이르면 이번 주 내로 지원 대상 아동 3,700명의 가정에 키트를 전달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지원이 절실하게 필요한 아동들을 빠르게 돕기 위해 어린이재단의 전국 네트워크를 통해 대상 아동을 직접 파악했다”며 “키트 구성과 전달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참여해 적시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롯데그룹은 ‘맘(mom)편한’ 사업을 통해 아동 돌봄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코로나 사태에서도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 지원에 집중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대구 지역 아동 500명을 대상으로 식사 및 위생용품을 긴급 지원한 바 있다.

이외에도 롯데그룹은 구세군과 함께 저소득층 가정 및 결식 노인 약 2,000명에게 생필품 키트를 전달한다. 계열사인 롯데면세점은 취약계층 대상 1억원 상당의 위생용품을 지원했으며 롯데하이마트는 아동시설에 위생키트를 전달하고 아동복지시설 100곳의 방역을 지원하기도 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롯데그룹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위기 아동 3,700명에게 전달할 식료품 키트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