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신동빈 "화학·호텔 덩치 키워 '뉴 롯데' 속도 내겠다"

日매체 인터뷰서 강조

"오프라인점포 성공경험 버리고

디지털 롯데로 전환 집중할것"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사진) 롯데그룹 회장이 ‘디지털 롯데’로의 전환에 한층 힘을 주며 ‘뉴 롯데’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특히 이미 발표한 유통산업의 구조조정에 이어 호텔과 석유화학 분야에서는 인수합병(M&A)을 통해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할 계획을 밝혔다.

신 회장은 5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과의 인터뷰에서 “오프라인 점포에서의 성공체험을 모두 버리겠다”며 “국내 대형마트·전문점·백화점 가운데 수익성이 떨어지는 약 20%, 총 200개의 점포 폐쇄 작업을 연내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롯데그룹은 그룹 전체 매출의 40%를 차지하는 유통사업에서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롯데쇼핑은 지난 5년 새 영업이익이 3분의1 수준으로 줄었다. 이에 따라 마트 536곳 중 대형점을 중심으로 약 20%가량, 전문점은 591곳 가운데 약 20% 정도를 폐쇄 대상으로 보고 있다. 백화점은 71곳 중 5곳이 문을 닫는다.

신 회장은 유통사업의 실적악화를 타개 하기 위해 “자회사가 별도로 관여해온 인터넷 사업을 일원화하고 모든 제품을 가까운 롯데 매장에서 받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지난 1월 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의 40%가량을 교체한 것에 대해 신 회장은 “말로는 디지털화를 외치면서 종전처럼 오프라인 점포 운영 중심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며 “1만개 이상인 편의점 등 오프라인 매장과 인터넷의 연계를 강화해 매출 증대를 노리는 ‘옴니 채널 전략’을 본격화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글로절 전략에 대해서는 선진국 시장을 겨냥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서는 저출산·고령화가 일본 이상의 속도로 진행 중이어서 내수만으로는 성장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세계 시장 개척이 매우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며 “세계 경제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앞으로는 선진국 쪽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롯데그룹 해외 진출의 핵심 사업 부문으로 호텔과 화학 부문을 꼽았다. 신 회장은 “호텔 부문에서는 인수합병(M&A)을 포함해 향후 5년간 현재의 2배인 전 세계 3만 객실 체제로 확충하겠다”며 “화약 분야에서 유력한 기술을 갖고 있으면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지 못하는 일본 회사가 많다는 점에서 일본 기업의 M&A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011170)은 지난해 일본 히타치그룹의 계열사 히타치케미칼 인수를 검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 회장은 일본롯데 등 기업 지배구조와 관련해서는 “일본에서 제과 사업을 영위하는 일본롯데를 향후 2년 이내 상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영권 다툼을 벌였던 친형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이제 문제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속도의 시대입니다. 봐야 할 것은 많고 생각할 시간은 부족합니다.
생각의 깊이를 더하고 삶의 여유를 일깨워주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9 10:08:1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