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삼성전기, MLCC 업황에 힘입어 5년간 급성장"

현대차증권 리포트

  • 심우일 기자
  • 2020-01-22 08:56:34
  • 종목·투자전략
현대차증권은 22일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업황이 5세대(5G) 통신와 전장용 수요에 힘입어 5년간 급성장할 것”이라며 삼성전기(009150)의 목표주가를 13만7,000원에서 15만5,000원으로 올렸다.

노근창·박찬호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세계 1위 MLCC 업체인 무라타는 5G 서비스에 힘입어 2024년 기지국과 스마트폰용 MLCC 출하량이 지난해 대비 각각 50%, 30% 이상 증가할 거라 예상했다”며 “증가하는 데이터 트래픽에 따라 2024년 서버·스토리지용 MLCC 출하량도 2019년보다 30%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전장용 MLCC의 경우 2024년 출하량은 2019년 대비 7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고용량 전장 MLCC 출하량은 2배 이상 늘어날 걸로 관측했다”고 덧붙였다. 즉 “메모리 반도체가 서버와 스마트폰 위주로 성장을 이끈다면 MLCC는 기지국, 서버, 전장제품이 동시에 수요를 견인하면서 호황 사이클이 더 길어질 것”이라는 게 노 연구원의 설명이다.

한편 노 연구원은 삼성전기의 올해 1·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으로 각각 2조3,000억원과 1,891억원을 벌어들일 거라고 전망했다. 영업이익은 시장 컨센서스(전망치) 1,500억원을 넘길 걸로 점쳐졌다. 다만 지난해 4·4분기의 경우 “전방거래선의 스마트폰과 HDI기판 재고조정 등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기존 추정치를 각각 5.3%, 3,9% 하회하는 1조9,500억원과 1,326억원을 기록할 걸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