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대한상의, 제6회 사진공모전에 역대 최대 5,500여점 출품경쟁

20일 대상 1점, 최우수 4점, 우수 10점 등 수상작 75점 발표
폐자재 공장 외국인 근로자 담은 지호영씨 2년 연속 대상
28일 시상식 후 열흘간 대한상의회관 야외광장 전시회 개최

  • 변수연 기자
  • 2019-11-20 10:51:14
  • 기업
대한상의, 제6회 사진공모전에 역대 최대 5,500여점 출품경쟁
제 6회 대한상의 사진공모전에서 2년 연속 대상을 차지한 지호영 작가의 ‘언젠가는...’ 작품./사진제공=대한상의

올해로 6회째 진행된 ‘대한상의 사진공모전’에 역대 최다인 5,500여점이 출품됐다. 이 가운데 2년 연속으로 대상을 받는 사진작가가 탄생해 눈길을 끌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제6회 대한상의 사진공모전’에서 지호영씨의 ‘언젠가는…’이 대상을 차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대한상의는 대상작 1점을 포함해 최우수작 4점(일반·언론 각 2점), 우수작 10점(일반 5점·언론 5점) 등 수상작 75점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총 5,500여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올해 대상 수상자는 사진기자인 지씨다. 2년 연속으로 대상(상금 3000만원)을 받는다. 지난해 지씨는 치킨 집에서 고된 하루를 정리하는 사람들을 촬영한 작품(‘퇴근 길엔’)으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대한상의 사진공모전 심사는 작가명 등의 정보를 가린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상작인 ‘언젠가는…’은 비닐과 폐자재가 쌓인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두꺼운 장갑과 마스크를 끼고 일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지씨는 “대한민국 경제의 한 부분을 외국인노동자들이 채워주고 있다는 분명한 사실을 알리고 싶었다”며 “비록 열악한 노동환경은 여전하지만 반짝이는 코리아 드림을 위해 묵묵히 일하고 있는 그들에게 고마운 마음과 응원을 함께 전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이경률 중앙대 사진학과 교수는 “올해는 보는 이로 하여금 생각을 불러일으키는 주제와 장면을 다룬 작품들에 높은 점수를 줬다”며 “대상 수상작은 그간 소외되어 왔던 외국인 근로자의 노동과 삶에 대한 긍정적인 메시지를 잘 보여준다”고 대상작을 평가했다.

최우수상은 일반부문 출품작과 언론부문(사진기자) 출품작 중에서 각각 2점씩 선정됐다.

일반부문 최우수상 수상작인 ‘물류’(주기중作)는 칠흑 같은 밤, 폭설을 뚫고 짐을 실은 화물차가 도로를 달리는 사진이다. ‘스마트폰, 반짝이는 미래’(김지은作)는 대학교 신입생 환영공연에서 스마트폰의 플래시를 터트리며 입학의 기쁨을 만끽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담았다.

언론부문 최우수상 수상작인 ‘활기찬 건설현장의 선과 조형미’(김시범作)은 건설현장에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타워크레인과 건설장비의 모습을, ‘엽전 대신 휴대전화’(김주성作)는 조선시대 엽전을 넣어두던 두루마기 소매에 스마트폰이 담겨있는 장면을 포착했다.

시상식은 오는 28일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다. 수상작 75점은 11월 28일부터 열흘간 남대문 대한상의회관 야외광장에서 전시되며 대한상의 사진공모전 사이트에도 등재된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