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재테크

하나은행, 중기부·연세대·이노비즈협회와 협약..소부장 지원

금융·기업·대학 연대..기술독립 가속화 기대
하나銀, 소부장 전용 벤처펀드 조성 참여

하나은행, 중기부·연세대·이노비즈협회와 협약..소부장 지원
지성규(왼쪽 세번째)하나은행장은 지난 14일 연세대 제4공학관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연세대학교, 이노비즈협회와 소재·부품·장비기업 경쟁력 강화 및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김용학(왼쪽 첫번째)연세대학교 총장과 박영선 (왼쪽 두번째)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조홍래(왼쪽 네번째)이노비즈협회 회장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제공=KEB하나은행

하나은행이 소재 부품 장비 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정부를 포함한 산학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하나은행은 15일 전날 연세대 제4공학관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연세대, 이노비즈협회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의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의 상생과 공존을 실천하기 위해 정부와 금융기관, 민간기관, 대학 간의 상호지원 체계를 구축해 소재·부품·장비기업의 혁신성장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하나은행은 소재·부품·장비기업을 대상으로 전용 벤처펀드 조성 및 R&D 금융 지원, 이노비즈기업 전용상품 출시 등의 금융지원 방안과 24개국 185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이노비즈기업 전용 글로벌 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해외 진출 컨설팅 및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조성될 펀드가 투자한 기업을 대상으로 3년간 3,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대출상품 및 R&D 사업화자금 대출도 추가 지원키로 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정책지원, 연세대학교와 KEB하나은행의 기술, 금융지원 체계 구축으로 소재·부품·장비산업이 국가 산업발전의 근간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경쟁력 강화와 혁신성장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핵심 소재·부품의 국산화 및 세계화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금융-기업-대학이라는 트라이앵글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강조했고, 김용학 연세대 총장은 “연세대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하나은행의 지원을 받아 중소기업과 산학협력, 기술개발, 혁신적 공동연구를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홍래 이노비즈협회장도 “이노비즈 기업은 제조업이 72% 이상으로 중소제조업 대비 매년 3배 이상을 R&D에 투자하는 대표적인 소부장 기업”이며 “앞으로 연세대, 하나은행과의 R&D협력 체계를 구축한다면 핵심기술에 대한 국산화를 넘어 글로벌화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나은행은 중소벤처기업과의 혁신성장을 위해 시중은행 최초로 모태펀드와 1,100억원 규모의 모펀드를 결성해 올해 세 곳의 자펀드가 운영 중에 있으며 올해 상반기 기준 은행 TECH평가 1위 및 IP담보대출 1위를 달성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