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속보] 홍남기 "주택연금 가입 60→55세…노후소득 보장 강화"

홍남기, 주택연금

[속보] 홍남기 '주택연금 가입 60→55세…노후소득 보장 강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6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 발언에서 고용동향 및 인구구조 변화 대응 전략과 관련한 의견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고용시장의 뚜렷한 회복세가 10월 고용동향에 그대로 반영됐다”며 “다만 제조업·40대의 고용 부진은 아쉽다”고 말했다. 앞서 통계청은 지난달 취업자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41만9,000명 증가했고 이는 석 달 연속 30만명대 이상 증가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인구구조 변화 대응 전략과 관련해서는 “주택연금의 노후보장 기능 강화를 위해 가입 연령을 현행 60세에서 55세로 낮추겠다”며 “가격 상한도 시가 9억원에서 공시가격 9억원으로 현실화하겠다”고 했다. 주택연금은 고령자 부부가 보유주택을 담보로 주택금융공사 보증을 통해 은행에서 매월 일정 금액을 연금처럼 받는 역모기지 상품으로, 앞으로 가입 문턱을 낮추겠다는 의미다.

또한 홍 부총리는 산업 분야와 관련해 “중장년 기술창업과 멘토 활동을 지원하고 생산·제조 공정의 스마트화·디지털화를 통해 생산성 향상을 촉진하겠다”며 “생산성 향상을 위해 스마트공장 3만개, 스마트 산단 10개, 스마트제조인력 10만명 양성 등 스마트·디지털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