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에이치엘비 급등...대규모 공매도 기관들 '쇼크'

주가하락 예상 매도포지션 불구

임상3상 기대로 사흘 동안 58%↑

쇼트커버링 땐 추가손실 불가피





에이치엘비(028300) 주가가 단기 급등하면서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대규모 ‘쇼트(매도) 포지션’을 취했던 기관투자가들이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에이치엘비는 21일 전거래일보다 29.98% 오른 16만7,800원으로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조만간 회사 측이 임상3상과 관련해 긍정적인 소식을 전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되면 최근 사흘 동안 58%나 급등했다. 이에 따라 한국거래소는 에이치엘비에 대해 다음날(22일) 종가가 지난 18일 종가보다 40% 이상 상승하고 투자경고종목 지정전일(4일)보다 높을 경우 23일 하루 동안 매매거래를 정지시키기로 했다. 지난 14일 이후 이번 달에만 두 번째다.

특히 최근 주가 급등 속에 기관이 주도하는 에이치엘비의 공매도 잔액 비중이 13.41%로 최근 들어 다시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말 15.4%까지 솟았던 에이치엘비의 공매도 비중은 이후 축소됐지만 지난 8일부터 다시 증가하면서 코스닥 종목 최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공매도 잔액은 주식을 빌려 매도한 뒤 아직 갚지 않은 물량이다. 잔액 비중이 높은 것은 해당 종목의 주가가 앞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공매도에 나선 투자자들이 많았다는 의미다. 실제 에이치엘비의 주식을 빌려 공매도에 나설 경우 부담해야 하는 수수료율(대차요율)이 25%까지 치솟았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대차요율은 10% 안팎인데 25%까지 올랐다는 것은 그만큼 주식을 빌리는 사람이 많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에이치엘비 공매도로 기관투자가들이 대규모 손실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일부 운용사에서는 펀드매니저들에게 공매도 손실과 관련해 사유서를 쓰게 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며 “손실이 너무 커 펀드 운용에서 제외될 수 있다는 그런 얘기도 나돈다”고 말했다.

에이치엘비는 ‘리보세라닙’이라는 표적항암제를 개발 중인 기업이다. 6월 에이치엘비가 글로벌 3상의 유효성 지표가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했다는 결과를 발표하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이후 횡보하던 주가는 지난달 말 유럽암학회에서 3상 관련 전체 데이터를 공개하면서 주가가 치솟기 시작했다. 지난달 27일 4만6,500원이었던 에이치엘비의 주가는 한 달이 채 되지 않아 3배 이상 올랐다. 금융투자업계의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주가가 급등하더라도 조정을 받는 기간이 있는데 에이치엘비는 지난달 말 이후 쉼 없이 오르면서 (공매도 투자가들이) 청산할 기회를 마련하지 못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향후 급격하게 상황이 변하지 않는 이상 기관과 투자가들의 공매도 쇼트커버링 물량이 본격적으로 시장에 나올 경우 에이치엘비의 주가는 더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2:03:0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