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아람코와 수소에너지,탄소섬유 협력 강화

  • 이재용 기자
  • 2019-06-26 19:11:54
  • 기업
현대차, 아람코와 수소에너지,탄소섬유 협력 강화
정의선(왼쪽)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아민 나세르 아람코 사장과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대 석유 기업인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와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등에서 전략적 협력을 강화한다.

현대차와 아람코는 국내 수소 충전 인프라 및 사우디 내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추진하고 보다 견고한 수소탱크 생산 및 차량 경량화 관련 경쟁력 확보를 위해 서로 손을 맞잡았다.

2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아민 나세르 아람코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 사회의 수요와 공급 영역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아람코와 현대차 간 협력을 통해 수소 인프라 및 수소전기차 확대는 물론 미래 수소에너지 중심 사회도 함께 이끌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또 “아람코와 현대차의 협력관계는 기존 사업뿐만 아니라 미래 신사업에 대한 협력관계까지 의미한다”면서 “이번 MOU가 양사 간 전략적 협력 관계를 더욱 단단하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MOU에 따라 양사는 먼저 국내에서 수소 공급 및 수소충전소 확대를 위해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현대차와 아람코는 사우디 내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아람코는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차 기술력을 갖춘 현대차의 승용 수소전기차, 수소전기버스를 사우디 현지에 도입해 실증 사업을 실시하고 보급 확대 가능성을 타진할 예정이다.

특히 양사는 저비용 탄소섬유(CF), 탄소섬유 강화플라스틱(CFRP)의 광범위한 제조 및 활용을 통해 탄소섬유 소재가 자동차 및 비자동차 시장에 확대 적용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현재 일본 등 몇몇 국가가 독점하고 있는 글로벌 탄소섬유 시장에서 새로운 경쟁자로 올라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이미 탄소섬유를 활용한 차량용 수소저장탱크를 양산해 도입하고 있으며 차량 내 탄소섬유 등 경량소재를 확대 적용하고 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