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전기차서 회수한 배터리로…SK온, 친환경 ESS 만든다

전기안전公·SK에코 등과 MOU

아파트 건설현장 설비에 설치키로

29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김한상(왼쪽부터) 전기안전공사 신재생안전처장, 손혁 SK온 이모빌리티사업부장, 이태희 SK에코플랜트 에코스페이스PD, 이양수 케이디파워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SK온이 전기차에서 사용한 배터리를 이용해 ‘친환경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만든다.

SK온은 한국전기안전공사, SK에코플랜트, 케이디파워와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재사용 배터리로 ESS를 구축해 건설현장에서 운영하는 4자간 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SK온은 폐차된 전기차에서 수거한 배터리로 케이디파워와 ESS를 구축하고 향후 2년 동안 SK에코플랜트가 건설중인 경기도 안양 아파트단지 현장 임시동력설비에 ESS를 설치해 공동 운영하면서 실증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설치된 재사용 ESS를 수시로 안전 점검하고 향후 재사용 배터리를 활용한 ESS 산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관련 세부 기술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SK온과 SK에코플랜트는 배터리를 재사용해 ESS를 구축하면 환경 친화적인 자원선순환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전기료가 비싸고 순간적인 전력 사용량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추가적인 과금이 부과되는 전력피크제가 적용되는 건설현장에 유용할 것으로 판단했다. 양사는 최근 재사용 배터리를 활용한 ESS를 구축하기 위해 산업자원통상부로부터 규제특례 승인을 받아 재사용 배터리로 제작한 ESS를 시범적으로 구축할 수 있게 됐다.

SK온은 이번 실증 기간 동안 실시간으로 ESS 운영 데이터를 수집·4자간 공동 분석을 통해 성능 및 안전성을 검증할 방침이다. 재사용 배터리를 활용한 ESS를 향후 BaaS(Battery as a Service) 사업모델로 키우기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손혁 SK온 이모빌리티사업부장은 “내년에는 친환경 ESS를 중심으로 글로벌 파트너와 다양한 시범 서비스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