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美·日 차와 다른 제네시스만의 색깔" GV70, 모터트렌드 올해의 SUV 선정

포드 브롱코·폭스바겐 ID4 등 제치고 최종 선정

고품질 실내, 스포티·편안함 잡은 주행성능 호평

모터트렌드는 '북미 올해의 차'와 함께 최고권위

제네시스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70./사진제공=현대자동차




제네시스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70이 미국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발표한 2022년 올해의 SUV에 최종 선정됐다.

모터트렌드는 지난 19일 제네시스 GV70의 독창적인 디자인과 주행성능, 그리고 차량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며 2022 올해의 SUV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2022년 올해의 SUV 평가는 총 35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선정 후보에 오른 총 9개 차종 가운데 GV70가 2022 올해의 SUV에 최종 선정됐다. 포드 브롱코·브롱코 스포츠, 머스탱 마하-E, 지프 그랜드 체로키·그랜드 왜고니어·랭글러, 기아 소렌토, 폭스바겐 ID4가 올해의 SUV 자리를 두고 막판까지 경쟁했다.

이번 평가는 안전성, 효율성, 가치, 진보적 디자인, 엔지니어링 우수성, 주행성능 등 6가지 요소를 기반으로 실차 테스트와 면밀한 분석을 통해 이뤄졌다.

에드워드 로 모터트렌드 편집장은 “GV70는 신선한 디자인과 여유로운 성능, 편안한 승차감과 인상적인 차량 패키징으로 모든 면에서 만족스러운 모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GV70이 독특한 후드판넬과 트렁크 상단부 후미등 등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제네시스만의 고급스러움을 완성했으며, 실내 또한 럭셔리 브랜드만이 할 수 있는 특별함을 보여주고 있다고 호평했다.

미구엘 코티나 모터트렌드 에디터는 “GV70는 파격적이고 신선한 외관 디자인으로 독자적인 고급스러움이 인상적이며 이는 유럽이나 미국, 일본 차량과 다른 제네시스만의 색깔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레그 핑크 시니어 에디터는 “GV70의 인테리어는 차량 가격과 세그먼트를 뛰어넘는 완성도 높은 품질로 모든 실내 모든 부분이 특별하다는 느낌을 준다”고 호평했다.

제네시스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70./사진제공=현대자동차




모터트렌드는 GV70의 주행성능에 대해 “많은 차량이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위해 편안한 주행감각을 잃어버리지만 GV70는 예외”라며 “선택 가능한 21인치 휠은 스타일과 주행성능을 동시에 잡았으며, 어떤 상황에도 편안함과 스포티한 주행이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안전성의 경우 GV70은 지난 9월 30일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최고 안전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획득해 우수성을 입증한 바 있다. 또한, 8개의 에어백 등 다양한 안전 편의기능을 기본사양으로 탑재한 점이 인상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도 경쟁사와 비교 시 여유 있는 후석과 트렁크 공간, 고객의 편의를 고려해 각종 편의사항을 기본으로 장착하는 등 실용성과 럭셔리를 겸비한 점이 호평을 이끌어넀다.

북미 올해의 차와 함께 모터트렌드 평가는 자동차산업 최고의 영예로 꼽힌다. 모터트렌드는 깊이 있는 분석과 전문가들의 면밀한 테스트로 이같은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모터트렌드는 지난해 랜드로버 디펜더를 올해의 SUV로 선정한 바 있으며, 2020년 기아의 텔루라이드, 2019년 지프 랭귤러 등이 올해의 SUV로 선정됐다.

제네시스는 지난 ‘2019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로 G70가 선정된데 이어 GV70가 ‘2022 모터트렌드 올해의 SUV’로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며 럭셔리 브랜드의 위상을 높였다.



제네시스는 이번 GV70 호평이 향후 북미 판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V70은 지난 5월 북미시장에 출시된 이후 6월 576대, 7월 1,568대, 8월 1,525대, 9월 1,603대를 판매하며 성장세를 그리고 있다.

GV70을 필두로 제네시스의 올해 판매량은 전년대비 204.1% 증가한 34,320대다. 이 중 SUV라인인 GV70(5,274대)과 GV80(15,464대)는 전체 판매량의 60.4%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견인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