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중기·벤처
먼슬리키친 먼키앱, 배달·홀식사 시간예약까지 한방에

식당 붐비는 시간에도 대기 없이 바로 식사

음식 완성 10분 전에 알림 서비스도 제공

‘먼키 앱’ 첫 화면. /사진 제공=먼슬리키친




디지털 외식플랫폼 스타트업 먼슬리키친이 운영하는 맛집편집플랫폼 ‘먼키(MONKi)’는 배달주문부터 결제·홀식사 시간예약까지 가능한 주문 애플리케이션(앱) ‘먼키 앱’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먼키는 전국의 지역 맛집과 유명 외식 브랜드로 구성된 맛집편집샵에 정보통신(IT) 공유주방 시스템을 접목한 미래형 외식공간이다. 배달에 최적화된 주방 공간과 트렌디한 인테리어의 식사 공간을 함께 갖추고 있어서 테넌트(입점 외식사업자)는 배달 매출과 함께 홀 매출도 올릴 수 있다.

2018년 4월 1호점 서울 역삼점을 시작으로 현재 서울 강남점·구로디지털단지점·영등포빅마켓점, 경기 분당휴맥스점·판교아브뉴프랑점 등 6개 지점이 운영 중이다. 오는 12월에는 서울시청역점과 문정법조타운점이 추가로 문을 열 예정이다.



먼슬리키친 관계자는 “먼키 앱은 직장인의 점심시간 효율을 대폭 높여준다는 점에서 기존 배달 앱이나 외식 브랜드의 자체 앱과 차별화된다”며 “배달과 픽업 주문은 물론 먼키 홀에서의 현장식사 주문까지 가능하고, 다른 앱에서는 볼 수 없는 ‘식사예약’과 ‘주문알림’ 기능까지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식사예약’은 음식을 주문하면서 원하는 식사시간까지 미리 정할 수 있는 기능이다. 먼키가 입점한 빌딩과 인근 지역의 직장인이라면 이 기능을 이용해 붐비는 점심시간에도 기다리지 않고 바로 식사할 수 있다. 아침에 출근해 먼키 앱을 켜고 점심 메뉴를 고른 후 미리 주문·결제하고 원하는 식사시간을 설정하면 된다.

‘주문알림’은 주문한 음식의 예상 조리시간과 음식이 나오는 시간을 메신저 알림으로 알려주는 기능이다. 먼키 앱에서 음식을 주문하면 바로 해당 메뉴의 예상 조리시간이 포함된 주문 내역이 1차 메신저 알림으로 오고, 음식 완성 10분 전에 다시 알림이 온다.

김혁균 먼슬리키친 대표는 “먼키는 테넌트는 ‘조리’에만, 고객은 ‘식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조리’와 ‘식사’를 제외한 외식의 모든 과정을 디지털화한 맛집편집플랫폼”이라며 “디지털 공유주방, 디지털 맛집편집샵, 디지털 구내식당, 디지털 단체급식, 디지털 케이터링 등 외식산업 전반에 먼키 플랫폼을 접목해 4차산업 시대에 맞는 외식산업의 혁신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먼슬리키친, #먼키 앱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