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경제 · 금융경제·금융일반
유통기업 전환 속도내는 hy, 논산에 '첨단물류기지' 세운다

충남도·市 손잡고 1,170억원 투자

동산일반산단內 자동화시설 구축

프로바이오틱스 공장도 추가 건립

김병진(오른쪽) hy 대표이사가 28일 충남 논산 공장에서 열린 투자협약(MOU) 체겷식에서 황명선(왼쪽) 논산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등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hy




사명을 바꾸며 유통전문기업 전환을 선포한 hy(옛 야쿠르트)가 물류센터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기존 신갈물류소에 더해 충청남도 논산시 일대에 신규 물류 인프라를 구축해 유통전문기업으로서의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hy는 충청남도, 논산시와 ‘신물류소 및 신공장 구축’을 위한 3자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hy는 오는 2024년 5월까지 총 1,170억 원을 투자해 논산시 일대에 신규 물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다. 우선 동산일반산업 단지 내 2만 4,793㎡(연면적 7,500평) 규모의 물류센터를 신설한다. 최신 IT기술을 적용한 자동화 시설로 완공 시 일 평균 20만 건 이상 물류처리가 가능하다.



hy는 이 물류센터를 전사적 디지털 전환을 결합한 풀필먼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7년 완공된 신갈물류소에 영호남과 수도권을 잇는 논산물류소가 더해짐에 따라 물류 효율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또 급증하는 균주 B2B 수요에 맞춰 다목적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도 추가 건립한다. 평택공장 내 위치한 시설에 이은 2호 플랜트로, 1만 8,612㎡(연면적 5,600평) 규모다. 이 곳에 프로바이오틱스 분말화를 위한 동결건조기 4기를 설치하고, 소재 생산량을 60% 가량 늘려 거래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기존 논산공장은 호상형 프로바이오틱스 전문 생산 공장으로 최신화한다.

hy는 사명변경 이후 사업구조를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프로바이오틱스 균주 B2B 사업 본격화를 위해 전용 브랜드 'hyLabs'를 론칭했고, 7월에는 자사 냉장 물류망을 제휴사에 빌려주는 물류 사업 '프레딧 배송 서비스'를 오픈했다. 최근에는 통합 물류체계 구축을 위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손잡고 IT 플랫폼을 구축 중이다.

김병진 hy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논산에 갖춰질 생산·물류 인프라를 유통전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전초기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