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경제 · 금융경제·금융일반
제품명이 길어야 잘 팔린다 [한입뉴스]

온라인 쇼핑 증가에 직관적 제품명 인기

제품명만 읽어봐도 특징 드러나

키워드 검색으로 찾기도 쉬워





'내 맘대로 쌓아 쓰는 분리 수거함(사진), 깔끔 수납 혼밥 한식 식기세트, 오가닉코튼 시어서커 사각체크 파자마.'

매장에서 제품을 보고 구입하는 대신 온라인 몰에서 제품명을 읽고 구입하는 시대가 되면서 직관적으로 상품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긴 제품명이 인기를 끌고 있다. 자세한 설명 방식의 이름은 관련 키워드로 검색 시 보다 손쉽게 상품을 찾을 수 있고, 상세 페이지를 눌러서 보지 않고도 빠르게 상품 특징을 파악할 수 있어 매출에도 긍정적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자주(JAJU)’는 긴 이름을 적용한 상품 대다수가 매출 상위 20위 안에 포함될 만큼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대표적으로 '내 맘대로 쌓아 쓰는 분리수거함'은 7월 한 달 간 생활용품 카테고리 매출 1위를 차지했다. 이 제품은 이름처럼 여러 개의 상자를 상하, 좌우 자유자재로 연결해 쓸 수 있도록 제작됐으며 전면 오픈형 슬라이딩 문으로 손쉽게 여닫을 수 있다.

지난 5월 출시한 '깔끔 수납 혼밥 한식 식기 세트', '홈카페 혼밥 브런치 식기 세트'도 현재까지 한 달 평균 1,200여 개씩 판매되고 있을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제품명에 소재와 특징을 자세히 표현한 침구류도 매출이 60% 이상 증가했는데, ‘가벼워서 덮기 편한 아사면 피그 차렵이불’ ‘깊은 잠 비즈 경추 베개’의 경우 월 3,000개 이상 판매됐다.

긴 제품명은 다양한 온라인 쇼핑 채널을 통해서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네이버쇼핑 스타일윈도 역시 패션 제품에 긴 제품명을 적용해 판매하고 있다. '풍성한 셔링 스커트' '슬립한 실루엣을 연출해주는 스트랩 샌들힐' 등 디자인 특징을 잘 드러낸 제품명이 눈에 띈다. 카카오톡 선물하기 내에서도 ‘꿀잠타는 기린이 모찌 바디필로우’, ‘촉촉함이 가득 수제 티라미수 케이크’와 같은 설명형 이름의 제품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자주 관계자는 "제품 검색에서 소비자의 눈길을 사로잡을 수 있는 이름을 짓는 것이 중요한 마케팅 요소가 됐다”면서 “MZ세대를 중심으로 재미를 중요시 하는 펀슈머(재미+소비자)가 증가하고 있어 직관적이면서 재미를 줄 수 있는 제품명을 만드는데 공을 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