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생활
스트레스에 흰머리 느는 20·30…올리브영, 새치염색약 매출 24% 증가
고객이 올리브영 매장에서 새치 염색약을 고르고 있다./사진 제공=올리브영




최근 새치 염색약을 구매하는 20~30대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명 ‘초기 새치’를 시작 단계부터 관리하려는 젊은 세대가 증가하며 염색약 시장이 성장세다.

CJ올리브영은 지난달 1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새치 염색약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4% 늘었다고 21일 밝혔다.

연령대별 매출 가운데 20대 후반~30대 소비자가 36% 뛰면서 전체 매출 증가율을 견인했다. 올해 2월 기준 CJ올리브영의 염색약 매출 순위 10위 가운데 절반은 검은색이나 짙은 갈색 위주의 새치 염색약이 차지했다. 이는 중·장년층 위주의 탈모 시장에 최근 20대 여성이 큰 손으로 부상한 것과 같이 새치에서도 젊은 고객의 관심이 점차 커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영(young) 탈모’ 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할 정도로 탈모를 미연에 방지하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처럼 ‘초기 새치’ 관리 시기도 점차 앞당겨지고 있는 것이다.



2월 올리브영 염색약 인기 순위 10위권에 이례적으로 새치 염색약이 절반이나 이름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 제품은 ‘미쟝센 쉽고 빠른 거품 염색’, ‘로레알 엑셀랑스 듀오크림’ 등이다. 색상 역시 블랙과 짙은 갈색과 같이 새치를 자연스럽게 관리할 수 있는 컬러가 인기를 끌었다.

올리브영은 초기 새치를 일찍부터 관리하려는 젊은 세대를 겨냥해 올해 관련 제품 취급을 늘리고 ‘제니하우스’ 등 유명 살롱 브랜드의 새치 염색약을 도입하며 카테고리 전문성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신학기를 앞둔 1~2월은 머리 색깔을 바꾸는 패션 염색약이 성수기지만, 올해는 새치 염색약이 특히 강세"라며 "초기 새치를 조기에 관리하는 젊은 세대가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보리 기자 bori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