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삼성전자 "올해 TV 트렌드는 미니LED·스마트 기능·친환경"

미니 LED TV 출시업체 늘며

고화질 원하는 소비자에 대응

'포스트 코로나' 집콕족 위한

스마트기능 탑재도 확산추세

친환경 제품 등도 키워드로 꼽혀

삼성전자는 15일 미디어 브리핑을 열고 올해 CES 2021 TV 트렌드를 소개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1에서 확인된 TV 분야의 트렌드를 고화질을 위한 혁신기술과 스마트기능의 강화,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친환경 제품 등을 꼽았다.

삼성전자는 15일 오전 10시부터 비대면으로 진행한 미디어 브리핑에서 올해 CES를 통해 본 TV 업계의 주요 트렌드는 미니 LED 적용과 광학 구조 개선,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군 확대라고 밝혔다. 이날 발표를 맡은 허태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상무는 “미니 LED 기술을 적용해 명암비를 개선하고 더 정확한 색 표현과 밝기 개선을 위해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업체가 늘었다”며 미니 LED TV의 지형이 확대되고 있다고 짚었다. 또한 자연의 색에 더 가까운 화질을 구현하기 위해 TV업계가 화질과 음질을 제어하는 인공지능(AI) 기반 프로세서를 고도화했다는 점도 눈에 띈다고 허 상무는 말했다. 그는 “기존에는 콘텐츠 특성에 맞춰 영상의 화질과 음질을 최적화하는 기능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제는 (TV 시청) 주변환경이나 사용자 위치에 따라 스스로 화질과 음질을 제어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CES 2021에서 ‘Neo QLED’를 공개하며 최첨단 미니 LED 기술을 자랑했다.

삼성전자 네오 QLED/사진제공=삼성전자


‘집콕 수요’ 잡으려 스마트 기능 확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콕족’이 늘면서 TV가 아우르는 스마트 기능이 많아졌다는 것도 올해 트렌드로 꼽혔다. 게이밍과 헬스, 영화 등 TV가 가정 내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기기로 부상했다는 지적이다. 허 상무는 이에 대해 “코로나로 외출이 자유롭지 못한 현재 상황을 반영한 서비스”라고 설명하며 자사 신제품에 적용한 ‘스마트 트레이너’나 ‘유니버셜 가이드’ 등을 사례로 언급했다. 스마트 트레이너는 집안에서 개인 피트니스 코치처럼 체계적으로 운동 방법과 자세 등을 알려주는 트레이닝 서비스다. 유니버셜 가이드는 집에서 영화 등을 즐기는 소비자를 위해 OTT 서비스의 콘텐츠를 추천하는 서비스다. 또 허 상무는 또한 재택근무를 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환경에서 삼성전자의 ‘스마트 모니터’처럼 PC 연결 용도 이외에 스마트 기능을 통한 비디오 시청이나 화상회의, Office 365와 같은 다양한 앱을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도입하는 업체들이 늘어날 것으로 점쳤다.



게이머를 위한 진화도 올해 CES에서 확인한 트렌드 가운데 하나다. 삼성전자는 TV에서 게임을 더 좋은 화질로 즐길 수 있도록 인풋렉 개선, VRR(Variable Refresh Rate) 대응, 4K 120㎐ 지원 등을 지원했다. 이 같은 게임 화질 개선을 위한 하드웨어 강화는 업계 전체로 확대하고 있다. 일례로 업계는 TV로 더 많은 소비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구글 ‘스테디아’, MS 엑스클라우드, 엔비디아 ‘지포스 나우’ 등 클라우드 게임을 제공하고 특화된 제품을 선보였다.

고화질 수요에 대응해 프리미엄 게이밍 환경 제공한 삼성전자 TV 구동모드/사진제공=삼성전자


고화질 혁신에 힘 쏟는 모니터…연결성 확대 나선 오디오

허 상무는 TV 업계가 모니터 기능 강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사와 같은 환경의 프리미엄 게이밍 경험 제공을 위한 고화질 혁신이 강조되면서, 기존의 기기 외형(폼펙터)의 혁신보다 고화질을 향해 달려가는 업체들이 더 많았다. 고화질 PC 게이밍 및 고사양화 된 신규 콘솔 시장을 타겟으로 HDMI 2.1을 적용한 UHD 게이밍 모델도 다수 선보였다. 오디오 제품은 TV에서처럼 외부와 협력을 강화해 음악 경험 또는 연결성을 확대하는 트렌드를 보였다.

마지막 트렌드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친환경 제품이 꼽혔다. CES 2021 참가업체들은 TV 제품의 기술과 기능에 집중하던 예전과는 다르게 지속가능경영과 친환경 기술에 관심을 쏟았다고 허 상무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TV 에코패키지 확대, 솔라셀 리모컨 도입, 재활용플라스틱 사용확대와 AI를 활용한 다양한 접근성 기능 확대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삼성전자, # CES, # TV, # 미니LED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