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현대차, 전라북도에 국내 최초 民官 협력 상용차 수소충전소
현대자동차가 3일 전라북도 완주에 국내 최초로 상용차 수소충전소를 열었다./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민관(民官)협력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라북도를 시작으로 상용차 수소 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현대차는 3일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전북 완주군 소재)에서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진행했다. 개소식에는 송하진 전라북도 도지사, 박성일 완주군수, 안호영·김성주 국회의원, 한성권 현대차 사장 등이 참석했다. 국내 상용차 산업에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전북지역 특성을 고려해 개소한 ‘상용차 수소충전소’는 기업과 지역의 미래 경쟁력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해 민관(民官)이 함께 참여한 것이 특징이다.

전라북도와 환경부는 수소탱크, 압축기, 냉각기 등 설비 구축비용을, 완주군은 운영비용을 부담한다. 전북테크노파크는 운영 주관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현대차는 충전소 건축비와 건설 부지를 제공한다.



이번에 개소한 충전소는 전북에 위치한 첫 수소충전소이자 국내 최초 수소상용차 특화 충전소로,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 기준으로는 시간당 약 22대 충전할 수 있다. 현재 국내에서 가동 중인 기존 충전소보다 약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라북도 내 첫 수소충전소 완공으로 미래 수소사회에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통해 진정한 수소 사회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개발 분야에서 축적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소버스, 수소트럭 개발 및 생산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박한신기자 hs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1 23:00: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