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정책
금융위, 코로나19 극복 3차추경 예산 4조7,000억원 확보

산은·기은·신보 등 출자...햇살론 등 서민금융 공급 확대





금융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3차 추가경정(추경)예산으로 4조7,000억원을 확보했다. 주력산업과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에 출자 규모를 늘리는 한편 정책서민금융상품인 햇살론 공급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위는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제3차 추경예산안 중 금융위 관련 사업은 총 4조7000억원 규모라고 밝혔다. 소상공인과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긴급자금공급 지원을 위해 약 1조5,000억원, 주력산업·기업 등에 대한 긴급 유동성 지원을 위해 약 3조원을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에 출연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진행 중인 135조원+α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차질없이 이행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정부·한국은행·산은의 정책공조를 통해 최초로 추진되는 저신용 회사채·CP 매입기구(SPV) 설립을 위해 산은에 1조원을 출자한다. 총 30조7,000억원 규모의 채권·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을 위해 산은에 3,191억원, 기은에 251억원을 출자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중견·대기업의 자금조달을 지원하기 위해 11조7,000억원 규모의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발행을 위해 신보에 1조4,286억원을 출연한다. 또 회사채 신속인수(2조2,000억원), 차환발행(1조9,000억원) 등 6조1,000억원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산은, 기은, 신보에 각각 1,740억원, 219억원, 640억원이 배정됐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등으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긴급자금 지원 확대를 위해 신보에 4,600억원을 지원한다. 중소·중견기업 등에 산은·기은을 통한 15조원 규모의 대출 프로그램을 위해 산은과 기은에 각각 1,500억원, 4,375억원을 출자한다. 중소기업 긴급 유동성 지원을 위한 신보의 5조4,000억원 규모 특례보증 프로그램을 위해 신보에 4,320억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이밖에 경기보강,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위한 자금도 공급된다. 주력산업, 저탄소·녹색산업 분야 등에 중점 지원하는 특별보증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신보에 300억원을 투입한다. 농어민에 대한 안정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농신보에 1,000억원을 출연하고, 저소득·저신용 근로자, 대학생·미취업청년 등에 대한 정책서민금융 공급 확대를 위해 175억원을 서민금융진흥원에 추가 투입한다.정부는 3차 추경 175억원을 포함한 정부·금융권의 재원분담을 통해 올해 정책서민금융 총 1조500억원을 추가공급할 예정이다. 햇살론 8,000억원, 햇살론유스 500억원, 햇살론17 2,000억원 등이다.

부동산, 공장 등 기업자산의 원활한 매각을 위해 캠코에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마련 기업 유동성 확보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캠코에 5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0 16:34:1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