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마감시황]코스피, 6거래일 만에 하락 마감... 1,970 턱걸이 마감
22일 오후 서울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연합뉴스




증시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미·중 무역갈등 심화에 대한 우려가 증시의 하방 압력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22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1%(28.18포인트) 떨어진 1,970.13에 마감했다. 코스피는 최근 5거래일 동안 줄곧 호조세를 보이며 2,000선을 돌파하기도 했지만 이날 6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장보다 3.29포인트(0.16%) 오른 2,001.60 출발했지만 이내 하락 반전해 장중 낙폭을 키워 나갔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9,390원 규모를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696억원, 4,558억원 어치를 순매도 했다. 최근 사흘간 매수세를 보였던 외국인이 다시 ‘팔자’로 돌아섰다.



시가 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하락세를 보였다. 삼성전자(-2.40%), SK하이닉스(-2.52%), 셀트리온(-1.14%), LG화학(-0.13%), 현대차(-2.78%) 등이 약세를 연출했다. 반면 네이버(2.44%), 삼성바이오로직스(1.48%), 카카오(4.00%) 등은 상승 마감했다.

국내 증시는 미국과 중국 간의 갈등 고조에 위축된 모습이었다. 이날 중국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에서 홍콩 국가보안법 초안이 상정됐다.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에 강한 반대 의사를 표명해왔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발의로 지배권을 강화하려는 의도를 나타냈다”면서 “이는 앞으로 미·중 마찰의 핵심이 될 전망으로 미·중 갈등은 위험자산 투자심리에 부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코스닥도 부진한 모습이었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보다 1.04%(7.44포인트) 내린 708.58로 거래를 종료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320억원, 1,466억원을 순매도 했다. 개인이 홀로 2,872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를 방어했다.
/이승배기자 ba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이승배 기자 bae@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3 14:46: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