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펀드·파생상품
해외직구족, '모더나'도 대거 담는다

18일 하루 108만달러 어치 순매수

18일(현지시간)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항체가 형성됐다고 발표한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건물 모습. / 로이터 연합뉴스




국내의 해외 ‘직구족’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긍정적인 결과를 낸 미국 바이오 기업 ‘모더나’를 집중 매수하고 있다.

1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18일 국내 투자자들은 모더나 주식을 108만3,596달러(약 13억원)어치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미국 주식 중 순매수 상위 24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예탁원이 공개하는 미국 주식 순매수 상위 50위를 이달 1~18일 일간 단위로 나눠볼 때 모더나는 순위권에 들어오지 못했다. 즉 국내 투자자들에게 큰 관심을 끌지 못하는 종목이었던 모더나가 코로나19 임상시험에서 고무적인 결론을 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투자자들이 매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미 경제전문매체 CNBC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백신 후보(mRNA-1273)에 대한 1상 임상시험에서 시험 참가자 45명 전원에게서 코로나19 항체가 형성된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백신 임상시험 결과에 힘입어 모더나 주가도 급등했다. 지난 15일 주당 66.69달러로 장을 끝냈던 모더나는 전일 80.00달러로 약 21% 상승하며 장을 마쳤다. 올 초 약 19달러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4배 이상 급등한 셈이다.

한편 모더나가 올 7월 3차 임상시험까지 순조롭게 진행할 경우 내년 상반기 코로나 백신이 출시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모더나 측은 연구가 잘 진행된다는 전제 아래 내년 1월이면 백신을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