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외환
지난달 외환보유액 4,039.8억달러, 전월대비 37.7억달러 증가

한은 "외화자산 운용수익 증가"

외환보유액 규모 세계 9위 수준





지난달 국내 외환보유액이 전월대비 37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다만 3월 감소 폭이 컸던 탓에 외환보유액 규모는 2018년 말 수준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은행은 지난달 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4,039억8,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37억7,000만달러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8년 말(4,036억9,000만달러)과 비슷하며 지난해(4,088억2,000만달러)보다는 다소 적은 규모다. 한은은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증가하면서 외환보유액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외환보유액 구성을 보면 유가증권(3,615억1,000만달러)이 한 달 전보다 39억1,000만달러 늘었고,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32억달러로 전월 대비 4억2,000만 달러 늘었다.



금(47억9,000만달러)은 한 달 전과 같았다.

반면 예치금(312억3,000만달러)은 5억달러 줄었고 IMF 특별인출권인 SDR도 32억6,000만달러로 6,000만달러 감소했다.

올해 3월 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세계 9위 수준이었다. 중국(3조1,606억달러)이 가장 많고 일본(1조3,662억달러), 스위스(8,507억달러)가 뒤를 이었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4:46: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