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종목·투자전략
S&P, 미래에셋대우 등급전망 눈높이 낮춰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9일 미래에셋대우(006800)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낮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자본 안정성이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를 고려했다는 입장이다. 다만 신용등급 자체는 그대로 유지했다.

S&P는 “미래에셋대우의 자본 적정성이 향후 12∼24개월 동안 상당한 압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을 반영했다”며 “이는 지분투자 확대 계획,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인한 시장 리스크 증가, 코로나19 여파 속 영업환경 악화에 따른 수익성 감소 등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기업 대출과 투자자산의 건전성 하락도 부담 요인으로 지목됐다.

미래에셋대우의 장기 발행자 신용등급 ‘BBB’, 단기 발행자 신용등급 ‘A-2’, 선순위 무담보 채권의 장기 채권등급 ‘BBB’는 그대로 유지됐다. /김민석기자 seo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