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韓조선, 중국에 3월 선박수주 1위 내줬다

中, 대규모 자국 물량 싹쓸이

韓주력선종 'LNG선' 발주 전무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세계최대급 LNG운반선. /사진제공=삼성중공업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 3월 세계 선박 수주 1위 자리를 한 달 만에 다시 중국에 내줬다.

중국의 대규모 자국 발주를 중국 조선업계가 싹쓸이한 데 반해 국내 조선업계 효자 선종인 액화천연가스(LNG)선 발주는 실종됐기 때문이다.

7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은 65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를 수주해 세계 1위에 올랐다. 2위인 한국은 3만CGT, 3위인 일본은 2만9,000CGT로 중국과 큰 격차를 보였다. 조사 시점의 차이로 현대중공업의 액화석유가스(LPG)선 1척, 대우조선해양의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1척 수주는 반영되지 못했다.



3월 중국 수주 선박의 대부분(56만CGT·88%)은 유조선·컨테이너선 등 자국 발주 물량이다. 반면 한국 조선업계의 주력 선종인 대형 LNG선 발주는 한 척도 없었다.

올 1·4분기 누적 수주량은 중국이 55척 151만CGT로 1위, 한국이 13척 36만CGT로 2위, 일본이 12척 18만CGT로 3위에 자리했다. 올해 1·4분기 누계 선박 발주량은 총 233만CGT에 불과해 지난해(810만CGT)보다 71%나 급감했다. 3월 말 기준 세계 수주잔량은 2월 말 대비 104만CGT 감소한 7,330만CGT로 파악됐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이 2,650만CGT, 한국이 2,074만CGT, 일본이 1,049만CGT를 기록했다.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2월과 동일한 129포인트를 기록했다./한동희기자 dwis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