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케이뱅크, 6,000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케이뱅크가 약 6,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인터넷은행특례법 개정이 국회에서 부결됨에 따라 KT를 최대주주로 올리고 증자를 하겠다던 애초 계획을 바꿔 기존 주주단의 지분율대로 증자에 나서기로 했다. 증자가 완료되면 케이뱅크의 자본금은 1조원대로 올라선다.

케이뱅크는 6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1억1,898만주의 신주를 발행하기로 의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5,949억원 규모로 주금 납입이 완료되면 현재 5,501억원인 케이뱅크의 자본금은 총 1조1,000억원으로 늘어난다. 주금 납입일은 6월18일이다.



주주 배정 방식에 따라 이번에 발행되는 신주는 현재 지분율에 따라 배정된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13.79%), KT(10%), NH투자증권(10%), IMM프라이빗에쿼티(9.99%) 등 기존 주주단의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된다.
/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3:11:0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