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삼성전자 1분기 매출 55조, 영업이익 6.4조

전년 동기 대비 매출 4.9%, 영업익 2.7% 증가

향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실적 좌우할 듯





삼성전자(005930)가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올 1·4분기에 6조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 영향이 본격 반영될 2·4분기 실적이 올해 삼성전자 실적의 핵심 지표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7일 올 1·4분기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기 대비 매출은 8.15%, 영업이익은 10.61%씩 줄었다. 반면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4.98%, 영업이익은 2.73%씩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분기 52조3,900억원의 매출과 6조2,300억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기록한 바 있다.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에는 59조8,800억원의 매출과 7조1,600억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IM 사업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판매 부진으로 이익이 대폭 줄었을 것으로 전망되며 디스플레이 부문은 액정표시장치(LCD) 가격 하락과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ELD) 수요 부진 등으로 6,000억원 가량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의 올해 실적은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담당하고 있는 반도체 부분이 좌우할 전망이다. 가전이나 스마트폰 공장과 달리 한국, 중국, 미국 등에 자리한 반도체 공장은 생산 차질이 없어 공급 부문에는 문제가 없다. 문제는 수요다. D램 반도체 수요의 40% 가량을 차지하는 모바일 부문이 최근 스마트폰 판매량 급감으로 실적 하락이 예상된다. PC용 D램은 올들어 고정거래가가 소폭 반등하며 지난달 DDR4 8Gb 1개당 고정거래 가격이 2.94달러를 기록했지만 했지만 지난 2018년의 고점(8.19달러) 대비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TV나 그래픽 장치 등에 들어가는 D램 수요도 하락이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서버용 반도체 시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최근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재택 근무와 언택트 소비가 늘어나면서 클라우드 서비스 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도입 추세가 코로나19 이후에도 이어질 경우 클라우드 시장은 보다 확대될 전망이다. DDR4 32GB 기준 서버용 D램 가격은 지난연말 106달러에서 지난달 121.3달러로 상승하는 등 올들어 오름세가 지속되고 있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속도의 시대입니다. 봐야 할 것은 많고 생각할 시간은 부족합니다.
생각의 깊이를 더하고 삶의 여유를 일깨워주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