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삼성바이오, 파멥신 항암제 위탁개발 맡아

세포주 개발~임상물질 생산 서비스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국내 바이오벤처 파멥신의 항암·질환성 신생혈관 치료용 후보물질 ‘PMC-402’ 위탁개발(CDO)을 맡았다고 6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PMC-402’의 세포주 개발에서부터 공정개발, 임상시료 생산 및 임상시험계획(IND) 제출 지원, 비임상 및 글로벌 임상물질 생산 등 CDO 전 과정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PMC-402’는 모세혈관 등에서 새로 증식되는 질환성 신생혈관의 정상화를 돕는다. 질환성 신생혈관은 구멍이 많아 누수가 일어난다. 각종 종양이나 노인성 황반변성에서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는 “사전연구를 통해 단독투여나 면역항암제와의 병용투여에서 ‘PMC-402’의 항암효과를 확인했다”며 “당뇨병성 망막증, 노인성 황반변성 등 비정상적인 혈관으로 인한 안과질환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파멥신은 내년 ‘PMC-402’의 글로벌 임상 1상에 돌입해 신약개발에 도전할 계획이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위탁 연구(CRO), CDO, 위탁생산(CMO)을 통해 바이오벤처의 신약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0:08:1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