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정책·세금
중진공, 초기 청년 스타트업에 1,600억원 지원




정부가 청년 창업 활성화를 위해 1,600억원 규모의 초기 자금 지원에 나선다.

6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성은 있으나 자금력이 부족한 초기 스타트업에게 청년전용창업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청년전용창업자금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보유한 청년층의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창업 멘토링 등을 연계하여 원스톱 지원하는 제도다. 대표자가 만 39세 이하인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3년 미만 중소기업이라면 2.0% 고정금리로 사업 자금을 대출받을 수있다.



특히 올해는 제조업의 경우 융자 한도를 1억원에서 2억원으로 상향하고 시설자금 대출기간도 6년에서 10년으로 확대했다. 비제조업은 1억원 규모다. 총 지원 예산도 지난해보다 300억원 늘려 연간 1,600억원을 1,800개사에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1,536개사에 1,300억원을 지원했고 총 1,170명의 일자리가 창출됐다.

일반 금융 기관이 담보력, 신용등급, 재무 상태 등으로 대출을 평가하는 것과 달리 이 제도는 청년창업자의 사업계획을 공개 심사해 지원을 결정한다.

우영환 중진공 창업지원처장은 “우수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창업기업 지원 확대를 위해 융자 한도와 대출기간을 개선했다”며 “자금지원 이후에도 멘토링 등 후속 연계지원을 통해 스타트업들이 보유한 기술과 아이디어가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전용창업자금은 중진공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성장기업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