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외환
외환보유액 90억弗↓...금융위기후 최대폭 감소

당국 시장안정화 조치 등 영향

7일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풀어





지난달 국내 외환보유액이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달러화 수요가 몰려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자 외환당국이 시장개입에 나서 달러를 풀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은 3일 지난달 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4,002억1,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89억6,000만달러 감소했다고 밝혔다.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8년 11월(-117억5,000만달러)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잔액 기준으로도 지난달 외환보유액은 2018년 5월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2008년 이후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던 외환보유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2월 소폭 줄어든 후 지난달 급감했다. 한은은 “외환당국의 시장 안정화 조치, 달러 강세에 따른 기타통화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감소가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전 세계적으로 늘면서 안전자산인 달러 확보 전쟁이 벌어지며 원화 가치는 하락했다. 이로 인해 원·달러 환율이 지난달 19일 달러당 1,285원70전까지 치솟는 등 급등세를 보이며 외환시장이 요동친 바 있다.

또 유로화·파운드화·엔화 등이 일시적으로 달러 대비 약세를 띠면서 외환보유액에서 해당 통화로 표시된 자산들의 달러화 환산 가치가 하락한 영향도 있다. 외환보유액 구성을 보면 유가증권(3,576억달러)이 한 달 전보다 136억2,000만달러 줄었다. 예치금은 317억2,000만달러로 46억2,000만달러 늘었으며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도 33억2,000만달러로 4,000만달러 증가했다. 2월 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세계 9위 수준이다.



한편 한은은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해 매주 달러를 시중에 풀기로 했다. 한은의 한 관계자는 “오는 7일에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2차 입찰을 실시할 것”이라며 “시장 상황을 보겠지만 당분간 매주 통화스와프 자금을 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지난달 31일 전자입찰 시스템을 통해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600억달러 중 120억달러에 대한 1차 외화대출 경쟁입찰을 실시한 바 있다. 1차 입찰에서는 금융기관들이 총 87억2,000만달러에 응찰해 전액 낙찰받았지만 한은의 공급 계획에는 미달했다.

한은 관계자는 “매주 외화대출이 실시되면 상대적으로 달러 사정이 좋지 않은 증권사나 보험사도 달러 유동성을 걱정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여전히 변동성이 큰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안정세를 보일지 주목된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