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해외증시
사우디·러시아 감산기대에 WTI 24% 폭등…다우도 2%대 상승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감산 기대에 소폭 상승했다. 다만, 실업수당 청구자 수가 무려 665만명에 달한다는 점이 경제에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다우존스지수는 469.93포인트(2.2%) 상승한 2만1,413.44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2.3% 올라 2,526.90으로 마감했고 나스닥은 1.7% 오른 7,487.31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시장은 사우디와 러시아의 감산 소식에 주목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모하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통화를 했다며 생산량을 약 1,000만배럴 줄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뒤이은 트윗에서는 최대 1,500만배럴로 기대치를 높였다. 각각 9.6%와 6.2% 상승한 셰브론과 엑손모빌이 다우 지수상승을 이끌었다. CNBC는 “석유업체가 이끄는 주가 상승이었다”며 “하지만 대규모 실업급여 청구는 코로나바이러스와 경제 영향에 대한 우려를 더 키웠다”고 전했다.



국제유가는 20% 이상 폭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4.67%(5.01달러) 뛴 25.3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 CNBC 방송은 퍼센트 기준으로 이날 사상 최고의 상승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한때 배럴당 20.49%(5.07달러) 오른 29.81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국제유가는 장중 30%를 웃도는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다.

안전자산인 금값은 665만건으로 폭증한 미국의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에 대한 우려 속에 5거래일 만에 처음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2.9%(46.30달러) 급등한 1,637.70달러를 기록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