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외환
지난달 외환보유액 약 90억달러 감소,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 하락

외환보유액 4,002억1,000만달러

코로나19로 환율급등하자 외환당국 보유 달러 매각한 영향

2월말 기준 한국 외환보유액 세계9위

지난달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주가지수와 원화가치가 10년 전 수준으로 회귀했다./연합뉴스




지난달 국내 외환보유액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달러에 수요가 몰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자 외환당국이 시장 안정화 조치에 나섰기 때문이다.

3일 한국은행은 지난달 말 현재 외환보유액이 4,002억1,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89억6,000만달러 줄었다고 발표했다.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8년 11월(-117억5,000만달러)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잔액 기준으로도 지난달 외환보유액은 2018년 5월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한은은 “외환당국의 시장 안정화 조치, 달러 강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감소가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안전자산인 달러 확보 전쟁이 벌어졌다. 이로 인해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285원70전까지 치솟는 등 급등세를 보이자 외환당국이 시장 안정 차원에서 보유한 달러화를 시장에 매각했다는 뜻이다.

또 유로화, 파운드화, 엔화 등이 일시적으로 달러 대비 약세를 띠면서 외환보유액에서 해당 통화로 표시된 자산들의 달러화 환산 가치가 하락한 영향도 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지난달 말 주요 통화 대비 미 달러화 지수는 99.18로 전월 대비 0.7% 강세를 보였다. 외환보유액 구성을 보면 유가증권(3,576억달러)이 한 달 전보다 136억2,000만달러 줄었다. 예치금(317억2,000만달러)은 46억2,000만달러,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33억2,000만달러)은 4,000만달러 각각 늘어났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27억8,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1,000만 달러 줄었다. 금(47억9,000만달러)은 한 달 전과 같았다.

올해 2월 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세계 9위 수준이었다. 중국(3조1,067억달러)이 가장 많고 일본(1조3,590억달러), 스위스(8,550억달러)가 뒤를 이었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4:46: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