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현대重 "노조 특별제안 수용할 수 없어…무책임한 요구로 책임 떠넘겨"
20일 현대중공업 노조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마스크를 쓰고 비옷을 입고 파업 집회를 하고 있다. /시진제공=현대중공업 노조




현대중공업(009540)이 해고자 복직과 특별금 지급 등 요구조건이 포함된 노조의 임금협상 ‘특별제안’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30일 사내소식지 ‘인사저널’을 통해 “지난 주 노조가 기존 주장을 그대로 고수한 채 오히려 지금까지 교섭에서조차 언급하지 않았던 내용을 더해 ‘특별제안’이라는 형식으로 회사 대표에게 제안했다”며 “‘아니면 말고’식 무책임한 요구로 책임을 떠넘길 것이 아니라 진정성 있고 현명한 결단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앞서 노조는 지난 26일 현대중과 하청업체 등에 법인분할(물적분할)에 따른 특별금 지급, 해고자복직 등 임단협 현안문제 수용, 한국조선해양의 재무제표와 연결한 새로운 성과급 산출기준 마련 등을 사측이 수용하면 법인분할과 관련한 모든 법적 조치를 내려놓는 ‘특별제안’을 했다.

현대중공업은 현안해결 제안에 대해 “적법하게 진행된 물적분할에 대해 노조가 마치 선심 쓰듯이 해고자 복직 등을 주장하는 것은 현안에 대한 최소한의 고민도 없이 기존 입장을 고집하고 있는 것”이라며 “현안은 별도 TF를 구성해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방안을 차근차근 찾아갈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특별금 지급과 관련해서는 “노사가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 출발을 원한다면 특별금을 요구할 것이 아니라 지난해 임단협을 조속히 마무리해 안정된 일터를 만드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국조선해양의 재무재표를 연결한 성과금 산출기준에 대해서 사측은 “성과금은 개별 기업의 경영성과에 따라 지급되는 것이 상식”이라며 “임금과 관련한 요구사항도 필요하다면 기존 제시안을 바탕으로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풀어가야 한다”고 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해 5월2일 임금협상 상견례 이후 49차례의 교섭을 진행했으나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지난해 5월 회사 법인분할을 놓고 대립각을 세운 후 임금협상은 교착 상태다. 노조는 법인분할 반대 투쟁 과정에서 주주총회장 봉쇄와 파손, 파업 등을 벌었고 회사는 불법행위의 책임을 물어 조합원들을 해고·감봉 등 징계하면서 갈등이 커졌다.

노조 내에서는 강경노선을 고집하는 집행부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날 노조 게시판에 글을 쓴 한 조합원은 “현안은 임금과 상관없는 당사자들 얘기이기 때문에 분리해야 한다”고 했고, 다른 조합원은 “지난해 뼈빠지게 반대하고 파업하며 맞섰던 법인분할을 해고자 복직을 위해 인정하겠다는 건 한참 잘못된 선택”이라고 썼다.
/한동희기자 dwis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한동희 기자 dwise@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