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SK가스, 사우디 기업 합작 18억달러 화학공장 세운다
SK가스와 사우디아라비아 석유화학 기업 APC 등이 합작해 2016년 상업가동을 시작한 SK어드밴스드 울산공장 /사진제공=SK가스




SK가스(018670)가 사우디아라비아 기업과 손잡고 글로벌 가스화학 사업에 진출한다.

SK가스는 사우디의 석유화학 기업 APC와 합작회사(JV)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JV를 통해 사우디 주바일 지역에 18억달러 규모의 프로필렌(PDH)·폴리프로필렌(PP) 생산공장을 건설하게 된다.

SK가스는 지난 27일 개최한 이사회에서 4년에 걸쳐 싱가포르 소재 자회사인 SKGI(SK Gas International)에 최대 8,100만달러(약 1,013억원)를 출자하고 신설되는 투자목적회사(SPC)인 SKGP(SK Gas Petrochemical)에 대한 계약이행보증을 하는 안건 등을 통과시켰다.

SKGP는 사우디 APC의 자회사인 AGIC와 상반기 내에 JV를 설립한 뒤 공장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3년 말부터는 연간 각각 80만톤 이상의 프로필렌·폴리프로필렌을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JV설립은 한국 기업이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화학 사업에 참여해 건립하는 공장으로는 최대 규모다. SKGP의 JV 투자 지분은 15%다.

프로펠렌은 프로판에서 수소를 제거하는 공정으로 만들어진다. 폴리프로필렌은 프로필렌을 중합해 만드는 고분자 소재로 자동차 내외장재와 각종 파이프·주방용기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6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방한했을 때 SK가스와 AGIC가 체결한 양해각서(MOU)에 따른 사업이다.



SK가스의 한 관계자는 “2016년 이래 프로필렌 가동률 100%를 바탕으로 글로벌 화학기업 이니오스에 운영노하우 수출한 것과 라이온바젤과의 합작사 설립 등의 성과가 인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SK가스는 계열사인 SK어드밴스드가 지난해 울산에서 폴리프로필렌 공장 건립에 착공하면서 ‘프로판-프로필렌-폴리프로필렌’으로 이어지는 가스화학 분야의 다운스트림을 완성하는 등 수직계열화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SK가스와 사우디아라비아 석유화학 기업 APC 등이 합작해 2016년 상업가동을 시작한 SK어드밴스드 울산공장 /사진제공=SK가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7 13:32:4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