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보험·카드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코로나19 세계 경제 변화시킬 것"

국내·외 직원 안전 당부

자원·정책·경험 공유 강조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사내 메시지를 통해 ‘자원·정책·경험’ 공유를 강조하며 국내·외 직원들의 안전을 당부했다.

27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전날 정 부회장은 “국내·외 직원들이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서 안전하게 지내기 위해 어떠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는 우리 삶을 변화시켰고, 우리 사업도 변화시킬 것”이라며 “결국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를 불러온 리먼 브라더스 사태보다 더 큰 규모로 세계 경제를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부회장은 “코로나바이러스가 모든 곳을 동시에 강타하지는 않는다”며 “동아시아에서 유럽, 미국, 남미까지 한 팀으로서 코로나 19를 헤쳐나가기 위해 자원과 정책, 경험을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현대캐피탈은 미국과 중국, 영국을 비롯해 총 11개의 해외법인이 있다. 해외에 나가 있는 직원도 2,500여명에 달한다. 이에 따라 현대카드는 해외법인 간 공유 체계를 강화하고, 방역 관련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국내서는 재택근무와 출퇴근 유연제, 사내 회식 금지 등의 감염 방지 대응책을 시행중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사업이 잘 돼 올해 위험을 헤쳐나갈 수 있는 여지가 생겼다”며 “코로나발 경제위기 속에서도 영업, 자금 조달, 리스크 관리를 현명하게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이하 정태영 부회장 메시지 전문

Dear everybody of Hyundai and partners around the world

When we read it on the newspaper in January, we wanted to believe it was a one-time local issue. Our hope that it get contained in specific areas was failing and now it seems so obvious that no human being on the planet can avoid the risk.



Coronavirus changed our life. It will change our business as well. The change is so big and fundamental at least for a short term. Sleeping airplanes, closed schools, blocked borderlines and masked faces are not something we imagined before. It will change global economy in a bigger scale than Lehman Brothers crisis after all.

I am writing to deliver a message that company absolutely gives the first priority to the safety of employees and our community. Our goal is every family of company stays safe through this crisis and we will not spare any resource for this.

One leverage we have is Coronavirus, circulating continent to continent, is not hitting every place simultaneously. Always one place is better and another place is worse and one country is sooner and another country is later. So as a one team from East Asia to Europe to USA to South America, we should share resources, policies and experiences to support ourselves. We also should not forget to send encouragements to partners over the sea.

On the other hand, we will wisely deal with sales, funding and risk management for our future. We are lucky because our business was strong last year and turns out stronger this year so we have a room to navigate through dangers. Nevertheless we will stay tight, clear and focused heading into storms of declining economies.

Dear everybody, please stay tight, safe and healthy and let the company be aware if you need help. Special thanks to related staffs who are working hard to protect employees in each country.

Ted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