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딥서치, 카이스트 등과 공동으로 여의도 금융 대학원 운영기관 선정

디지털금융 인력 양성과정에 빅데이터 분석 역량 공유



딥서치, 카이스트 등과 공동으로 여의도 금융 대학원 운영기관 선정
김영배(왼쪽) 카이스트 경영대학장과 김재윤 딥서치 대표가 카이스트 경영대학에서 업무협약(MOU)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딥서치

금융 빅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딥서치는 오는 자사가 포함된 한국과학기술원(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이 9월 개관하는 여의도 금융 대학원의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와 금융위원회는 이날 올해 하반기부터 여의도 금융중심지에서 디지털금융에 특화된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과정(학위·비학위)을 운영할 기관으로 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을 선정했다.

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은 KAIST 경영대학이 주관하고, AI 기술기반 금융 빅데이터분석 기업인 딥서치와 삼성SDS,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GroundX) 광주과학기술원(GIST) 블록체인경제센터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다. 교육 과정은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기계학습,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등으로 구성되며, 이 중 딥서치는 빅데이터 과정을 맡는다.

딥서치는 빅데이터 및 AI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기업의 주요 의사결정을 자동화 하고 있는 빅데이터 스타트업으로, 방대한 금융 및 기업 데이터를 위험관리, 투자·여신·영업 기회 발굴, 가치 평가 부분 등 기업의 의사결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융합하고 분석하는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빅데이터 처리에 있어서 시장 데이터, 기업데이터 등 정형 데이터 뿐 아니라, 뉴스, 공시, 특허, 리포트 등 다양한 비정형데이터를 함께 처리하고, 이를 융합하여 분석할 수 있다는 부분에서 차별성을 가지고 있으며, 이에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등 대형 증권사 뿐 아니라, 삼성자산운용 등 대형 운용사, 이 외에도 기업 및 금융데이터 분석을 필요로 하는 연구소와 기업 등이 딥서치의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김재윤 딥서치 대표는 “이번번에 개설되는 여의도 금융대학원은 여의도가 한국 금융 뿐만 아니라, 글로벌 금융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간 쌓아온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적극적으로 공유해 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