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발굴에서 해외진출까지…MS,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론칭

SK텔레콤·스톰벤처스 등 12개 파트너사 참여

  • 오지현 기자
  • 2020-03-26 14:11:26
  • 바이오&ICT
발굴에서 해외진출까지…MS,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론칭
/사진제공=마이크로소프트

한국 마이크로소프트가 유망한 국내 스타트업을 발굴해 역량 강화와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스타트업 프로그램’을 론칭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6일부터 5월6일까지 총 6주간 테크 기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참가자 지원을 받는다고 밝혔다.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머신러닝, 핀테크, 에듀테크, 리테일테크, 스마트팩토리 등 분야가 대상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스타트업 프로그램은 국내 스타트업이 보유한 혁신적인 기술과 솔루션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종 선정되는 스타트업 30개 사에는 해외시장 진출 컨설팅 및 국내외 벤처캐피털과의 미팅, 최대 12만 달러(약 1억 4,000만원)의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크레딧 무상지원, 클라우드 교육 등이 지원된다. 전 세계 마이크로소프트 고객을 대상으로 영업과 마케팅을 지원하는 동시에 오피스365 계정, 비주얼스튜디오(Visual Studio), 깃허브(GitHub) 엔터프라이즈 등 다양한 혜택도 제공한다.

이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SK텔레콤을 포함해 국내외 벤처캐피털 스톰벤처스, 캡스톤파트너스, 스톤브릿지벤처스, 500스타트업, 키움인베스트먼트, 서울대기술지주회사, KAIST창업원, 포항공과대학교 기술지주와 함께 한다. 스타트업 네트워크 파트너사인 은행권청년창업재단(디캠프), 다우데이타 등 총 12개의 파트너사가 참여한다. 클라우드에서 공동영업까지 ‘엔드-투-엔드’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선발된 스타트업들에게는 5G 특화 서비스 분야에서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5GX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5GX True Innovation Accelerator)’ 프로그램 혜택이 제공되는 것도 특징이다. IPR, 법무·세무, PR, 마케팅까지 최고 수준의 세미나가 제공되며 SK텔레콤이 주최하는 네트워킹 및 오프라인 행사 참가 자격이 주어진다.

장흥국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파트너 및 SMC 사업부문 부사장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훌륭한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은 정체된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어 새로운 기술 혁신을 선보임과 동시에 지역 및 국가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된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역량 있는 스타트업들이 국내외 최고 수준의 파트너사들과 함께 협업하고, 비즈니스를 변혁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