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코로나 지원, 잘하고 있다" 모처럼 은행 칭찬한 금감원

윤석헌 원장 국민은행 지점 방문
은행장 중심 비상체제 등 긍정평가

'코로나 지원, 잘하고 있다'  모처럼 은행 칭찬한 금감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6일 KB국민은행 사당동지점을 방문해 창구 직원에게 현장 상황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금감원

금융감독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은행 지원 현황을 점검한 결과 4대 은행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국민은행의 사례를 상세하게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금감원은 26일 윤석헌 금감원장이 이날 오전 국민은행 사당동지점을 방문했다며 그간 은행권 코로나19 지원상황 점검 결과도 함께 전했다. 금감원은 “대형은행은 은행장을 위원장으로 한 총괄위원회 중심으로 비상지원 관리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자금 지원, 리스크 관리, 영업점 업무지원 등을 하고 있다”며 “특히 신한·국민·우리·하나 등 4대 은행은 신속한 여신심사를 위한 특별 전담조직 및 인력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지방 주요 거점도시 9곳에 코로나19 피해기업 전담심사 신속 지원반을 운영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130명 규모의 ‘컴프랜드’라는 조직을 여신그룹 산하에 설치, 영업점과 협업해 신속한 대출심사를 하고 있고 우리은행은 대구·경북에 특별 전담심사반을 가동해 긴급자금 요청 시 2영업일 내에 심사를 하고 있다. 하나은행도 개인사업자 및 개인대출 관련 지역 전담심사역을 배치했다.

특히 금감원은 국민은행과 관련해 “은행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설치하고 자영업자 등을 위한 금융지원반과 소외계층을 위한 비금융지원반을 운영하고 있다”며 “현장의 애로사항을 모니터링하고 해소하기 위해 본점에도 현장지원반을 설치했다”고 소개했다. 또 “전국 13개 컨설팅센터를 통해 자영업자들의 금융뿐만 아니라 경영 애로사항도 상담하고 적합한 자금 지원방안 등을 안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