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코로나에 휘청거리는 반도체.. 매출 12% 감소 전망까지 나와

PC용 반도체 현물가 보름동안 계속 하락
IDC, 코로나 영향 9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반도체 업계 매출 12% 이상 하락

코로나에 휘청거리는 반도체.. 매출 12% 감소 전망까지 나와
지난 1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주주총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반도체 업계의 불확실성이 커지며 반도체 산업 매출이 최대 12%가량 하락할 것이란 분석이 제기되는 등 관련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가 중국과 한국을 넘어 미국과 유럽 등 전세계로 확산되면서 각 반도체 업체들의 경영계획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6일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 11일 1개당 3.61달러를 기록했던 PC용 D램(DDR4 8Gb) 1개당 현물가격은 지난 25일 3.50달러를 기록하며 이달 초 수준으로 내려 앉았다. D램 현물가격은 반도체 공급 부족에 우려에 따른 재고 확보 수요로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추세가 진정된 지난달 말부터 보름 가량 꾸준히 상승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11일 세계보건기구(WTO)가 코로나 19에 대해 ‘팬데믹’을 선언한 이후 열흘 가량 계속 하락 추이가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이달말 발표 예정인 PC용 D램 고정거래가격 또한 전달 대비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트렌드포스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노트북 출하량 예상물량을 기존 1억6,050만대에서 1억5,010만대로 떨어트리기도 했다. 트렌드포스는 D램의 최대 수요처인 스마트폰 시장 또한 올해 예상 판매량을 기존 13억5,080만 대에서 12억9,580만대로 떨어트리는 등 반도체 최대 수요처인 세트 업체의 수요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고사양 D램을 탑재해야하는 5G 스마트폰 출하량 증대로 모바일용 반도체 부문의 매출 상쇄가 기대되긴 하지만 매출 감소 우려는 여전하다.

코로나에 휘청거리는 반도체.. 매출 12% 감소 전망까지 나와

반도체 업황 둔화에 대한 우려는 곳곳에서 나온다. 시장조사기관인 IDC는 지난 18일 보고서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반도체 업계의 매출이 6% 가량 떨어질 것이란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IDC 측은 “애초 글로벌 반도체 시장이 최소 2% 이상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6% 가량의 매출 하락 가능성이 약 54%의 확률로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가 됐다”며 “올 여름 께에나 글로벌 공급망과 수요 부분이 차츰 회복되기 시작할 것이며 코로나19가 IT 산업 전체에 1년가량 영향을 미친다면 12% 이상의 매출 감소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IDC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반도체 분야에서 258억 달러 가량의 매출이 감소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트렌드포스 또한 글로벌 반도체 직접회로(IC) 디자인 회사 상위 10곳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4.1% 감소했으며 올해도 코로나19 때문에 실적 반등이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메모리 반도체가 주력인 한국 반도체 업체 입장에서는 중앙처리장치(CPU)나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수요 감소는 D램이나 낸드플래시 수요 감소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IC 디자인 업체의 매출 추이가 미치는 영향이 크다.

최근 주주총회에서도 각 업체 최고경영자(CEO)들은 코로나 19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김기남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관련 우려가 전세계적으로 많다”고 밝혔으며 이석희 SK하이닉스(000660) 사장은 “올해 완만한 수요 회복이 전망됐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반적인 수요 및 공급 환경이 영향을 받으며 시황 개선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반도체 수요 감소가 결국 반도체 가격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을 내놓는다. 이주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원은 “현재 반도체 공장 가동에는 문제가 없으며 생산량을 계속 늘리고 있는데 현재와 같은 수요에서는 재고가 쌓일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 사태가 예상보다 장기화 될 경우 이 같은 재고가 시장에서 소화하기 힘든 ‘악성재고’가 돼 버리기 때문에 반도체 가격 하락에 따른 실적 타격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