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기업은행, 코로나19 대응 위해 지역본부와 영상회의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24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 마련된 영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전국 21개 지역본부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영전략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024110)이 24일 올해 첫 경영전략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피해 대응을 위한 금융지원 현황을 점검했다.

이날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열린 경영전략회의는 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전국 21곳 지역본부를 영상회의 시스템으로 연결해 진행됐다. 특히 코로나19 금융지원의 지역별 사례를 공유하는 한편, 대출 현장의 애로사항과 실질적 지원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그동안 경영전략회의는 경영실적을 점검하는 자리였지만 이번에는 코로나19 위기극복 지원을 위한 대책회의로 전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피해기업 금융지원이 현장에서 속도감 있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코로나19 금융지원에 따른 업무량이 증가한 현장 직원들의 노고 역시 격려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1%대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 규모를 기존 1조2,000억원에서 5조8,000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15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상담, 서류접수, 현장실사 업무를 대행하는 등 다각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윤종원 기업은행장과 임직원들이 24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 마련된 영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전국 21개 지역본부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영전략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IBK기업은행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