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앱애니 “전세계 52개 퍼블리셔 중 韓 기업 4곳”…넷마블 6위

엔씨소프트 20위·게임빌 39위·카카오 48위

지난해 전 세계 모바일 게임 매출은 860억달러

앱애니가 24일 2020년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 순위를 발표했다./사진제공=앱애니




넷마블, 엔씨소프트(036570), 게임빌(063080), 카카오(035720) 등 국내 업체 4곳이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4일 모바일 앱 마켓 분석사이트 앱애니가 발표한 ‘2020년 상위 52위 퍼블리셔’에 따르면 지난해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합산 게임 부문 매출에서 텐센트, 넷이즈, 액티비전 블리자드, 슈퍼셀, 반다이 남코에 이어 넷마블이 6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엔씨소프트가 20위, 게임빌이 39위, 카카오가 48위에 올랐다.

지난 2015년 처음 앱애니 상위 52위 퍼블리셔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넷마블은 이번에 5년 연속 상위 10위권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국내 기업으로서는 유일한 성과다. 다만 지난해(5위)보다 순위가 한 계단 하락했다.



이승원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쿵야 캐치마인드, BTS월드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이 차별화된 게임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긍정적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는 A3: 스틸얼라이브,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크로스월즈, 스톤에이지M(가제) 등 자사 및 글로벌 유명 지적재산권(IP) 기반의 다양한 대작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앱애니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모바일 게임 매출은 860억 달러(108조원)로, 전체 모바일 앱 매출의 72%를 차지했다. 특히 전체 모바일 앱 순위에서도 1위부터 9위까지 모두 게임사가 이름을 올리며 모바일 시장에서 가장 큰 매출을 기록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이오IT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7 13:32:47시 기준